'승리 카톡방' 윤 총경 출국금지…현직경찰 부인은 소환 추진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9 13:47:30
  • -
  • +
  • 인쇄
해외주재 경찰간부 부인도 소환 일정 조율
윤 총경, 압수영장 신청…유 대표, 출국금지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9일 일명 '승리 카톡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언급된 윤 총경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현직 경찰 간부로서 말레이시아 주재관으로 근무 중인 윤 총경의 부인 김 경정에 대해서는 귀국 후 조사를 받도록 외교부와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 윤 총경과 유착의혹 등이 불거진 연예인 승리(왼쪽부터) 정준영, 최종훈, 박한별. [UPI뉴스 자료사진]


경찰은 지난 16일 카톡방 멤버였던 그룹 FT아일랜드 출신 가수 최종훈(29) 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김 경정에게 말레이시아에서 열리는 K팝 공연 티켓을 마련해줬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했다.

최 씨는 경찰 조사에서 지난해 초 윤 총경과 함께 골프를 친 사실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는 유리홀딩스 유 모 대표와 부인 박한별 씨도 함께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총경도 유 대표와 골프를 친 사실이 있고 승리와 만난 적도 있다고 시인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윤 총경과 김 경정을 상대로 골프와 콘서트 등에 대가성이 있었는지 살펴보고 있다.

경찰은 전날 윤 총경 등의 계좌 거래와 통신 기록을 확보하기 위해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다. 윤 총경과의 '유착 고리'로 지목된 유 대표에게는 이미 출국금지 조치가 내려진 상태다.

윤 총경은 2016년 7월 승리와 유 대표가 개업한 술집 '몽키뮤지엄'에 대해 식품위생법 위반 신고가 들어오자, 유씨 측의 부탁을 받고 강남경찰서 팀장급 직원 A씨에게 전화해 수사 과정을 물어본 것으로 확인됐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만평

+

스포츠

+

임효준, 성희롱으로 '대표팀 전원 선수촌 퇴촌'

쇼트트랙 대표팀이 또다시 성희롱 파문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동성 선수간 성희롱 논란이다. 이에 따라 남녀 국가대표팀 전원이 모두 진천선수촌에서 퇴촌을 당했다. 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충북 진천에 있는 진천선수촌에서 쇼트트랙 남녀 대표팀이 동반 암벽 등반 훈련을 하던 중임효준(23·고양시청)이 동료황대헌(20·한국체대)의 바지를 벗겼다.수...

류현진, 기자들이 뽑은 가장 유력한 사이영상 후보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최고의 성적을 보이고 있는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선정됐다. ​25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은 메이저리그 담당 기자 35명이 뽑은 사이영상 후보를 공개했다. 기자들은 각 리그 3순위까지 투표하고 1위에 5점, 2위에 3점, 3위에 1점을 부여했다. 투표 결과 류현진...

쇼트트랙 대표팀서 성희롱 신고…한 달간 전원 퇴촌

진천선수촌에서 발생한 성희롱 사건으로 인해 훈련하던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이 모두 퇴촌한다.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쇼트트랙 대표팀은 지난 17일 진천선수촌에서 산악 훈련을 했다. 당시 남자 선수 A가 동성 후배인 B 선수의 바지를 벗겼으며, B 선수는 A 선수를 성희롱으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A 선수와 B 선수는 모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