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채용 '빨간불'…채용 안 하는 대기업 11.2%, 中企는 '반토막'

오다인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9 14:31:13
  • -
  • +
  • 인쇄
상장사 66.8% 채용 계획 확정…총 4만4821명 채용 예정
中企 채용 규모, 지난해보다 48.6%↓…"'고용증발' 수준"

올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8%포인트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대기업 중 채용을 하지 않겠다는 곳은 11.2%로 집계됐는데 특히 중소기업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48.6%포인트로 채용 규모를 줄인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19일 상장사를 대상으로 올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 계획을 설문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설문조사엔 2221개 상장사 중 699개사가 응답했다. 응답한 기업중 하반기에 채용 계획을 확정한 상장사는 66.8%로 이들 기업의 채용 규모를 합산하면 총 4만4821명이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보다 5.8%포인트 줄어든 수치다. 하반기 채용을 하지 않겠다는 곳은 11.2%로 나타났다. 나머지 22.0%는 아직 채용 계획을 세우지 못했다고 답했는데 이는 지난해 26.2%였던 데서 4.2%포인트 감소한 수준이다.

채용을 안 하겠다는 기업은 지난해 6.7%에서 4.5%포인트 늘어난 반면, 채용 계획을 세우지 못했다는 기업은 준 셈이다. 이에 관해 인크루트 관계자는 "지난해 채용 미정이었던 기업이 채용 안 함으로 굳히기에 들어간 것"이라고 분석했다.

채용 계획의 유무로 보면 대기업의 경우 지난해 91.1%가 채용 계획을 세웠지만, 올해는 79.2%로 1년 만에 11.9%포인트나 감소했다. 중견기업은 지난해 62.0%에서 올해 68.6%로, 중소기업은 지난해 52.3%에서 올해 61.6%로 채용 계획을 확정했다.

문제는 채용 규모다. 대기업은 지난해 하반기 4만4648명의 채용을 예고했던 데서 올 하반기 4만2836명으로 규모를 하향 조정했다. 중견기업은 같은 기간 1780명에서 1393명으로, 중소기업은 1152명에서 592명으로 각각 채용 규모를 축소했다. 중견기업은 21.7%포인트, 중소기업은 무려 48.6%포인트로 채용이 쪼그라든 것이다.

인크루트 관계자는 "중소기업의 경우 경기침체의 직격탄을 맞으면서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 외부 변수들과 부딪혀 채용 규모를 극명하게 줄인 것으로 추측된다"며 "이쯤 되면 '고용쇼크'를 넘어선 '고용증발' 수준"이라고 말했다.


▲ 2019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 계획을 지난해 하반기와 비교한 인포그래픽. [인크루트 제공]

 

UPI뉴스 / 오다인 기자 odi@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손흥민 교체 출전' 토트넘, 올림피아코스와 2-2 무승부

토트넘 홋스퍼가 올림피아코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무승부를 거뒀다.토트넘은 19일 새벽 1시 55분(한국시간) 그리스 피레아스의 게오르기오스 카라이스카키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B조 1차전에서 홈팀 올림피아코스와 2-2로 비겼다.이날 손흥민은 2-2 동점 상황이던 후반 27분 델레 알리가 빠지고 교체 투입됐...

토트넘 vs 올림피아코스 챔피언스리그 중계 언제·어디서?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가 올림피아코스(그리스)의 챔스 맞대결이 생중계된다.토트넘은 19일 새벽 1시 55분(이하 한국시간)그리스 피레아스에 있는 게오르기오스 카라이스카키스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1차전에서 홈팀 올림피아코스와 맞대결을 펼친다.이날 경기 중계는 스포티비(SPOTV), 스포티비온(SPOT...

이강인, 토트넘 손흥민보다 이른 챔스 데뷔 '18세 7개월'

발렌시아(스페인)의 이강인이 챔피언스리그한국인최연소 출전기록을 경신했다.이강인은 18일 새벽 4시(이하 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1차전에 교체 출전했다.발렌시아는 후반 29분 로드리고 모레노의 결승골에 힘입어 첼시를 1-0로 꺾었다. 이강인은 후반 45분 로드리고와 교체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