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철 "이번 대회가 마지막"…대표팀 은퇴 선언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1-26 13:46:58
  • -
  • +
  • 인쇄
2008년 2월 데뷔 이래 A매치 76경기
"벤투 감독 축구 철학, 대표팀과 맞는다고 확신"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11년 동안 이어왔던 대표팀 생활에 마침표를 찍는다.
 

▲ 지난 25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컵 8강전 한국과 카타르의 경기에서 한국이 0:1로 패하자 구자철이 아쉬워하고 있다. [뉴시스]

구자철은 25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자예드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와의 2019 UAE 아시안컵 8강전에서 0-1로 패하고 난 뒤 "이번이 대표팀 생활의 마지막"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11월 대표팀의 호주 원정을 끝내고 대표팀 은퇴를 마음먹었다"며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번 대회까지 함께 하자고 권유해 용기를 내서 대표팀에 합류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승을 목표로 했는데 이뤄내지 못해 아쉽다"라고 덧붙였다.

2008년 2월 동아시아축구선수권대회를 통해 A매치 데뷔전을 치른 구자철은 이번 아시안컵 8강전까지 A매치 통산 76경기를 뛰면서 19골을 기록했다. 2011년 아시안컵에서는 5골 3도움을 올리며 대회 득점왕을 차지하기도 했다.

구자철은 공격형 미드필더부터 수비형 미드필더까지 두루 소화하며 한국의 핵심 미드필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2012 런던 올림픽에서 주전 미드필더로 한국의 동메달 획득에 힘을 보탰고, 2014 국제축구연맹(FIFA) 브라질 월드컵에선 주장을 맡았다.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에도 출전했다.

구자철은 "이번 대회에서 대표팀 선수들의 경기력이 좋지 못했던 게 아쉽다"며 "더 자신 있고 즐겁게 경기를 해야 했지만, 체력적으로도 힘들었고 우승에 대한 부담도 컸다"고 아쉬워했다.

그러면서도 "새로운 것을 배워야 발전을 한다"며 "벤투 감독의 축구 철학이 대표팀과 잘 맞는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부산 아이파크, K리그1 승격 ‘3전4기’

3전4기. 3번 넘어져도 4번 일어나는 불굴의 정신이다. 모든 삶에 꼭 필요하다. 스포츠에서는 더 중요하다. 승부세계에서는 2등이 필요 없다. 프로스포츠에서는 더 그렇다. 1등만이 존재한다. 오로지 1등이 되기 위해 땀을 흘린다. 냉혹하지만 어쩔 수 없다. 운명이다. 프로선수들은 담담히 받아들인다. 1등이 되기 위해서.3월1일 개막되는 2019 K리그 프로...

김보름 '노선영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 2관왕

김보름(26·강원도청)이 노선영(30·콜핑팀)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김보름은 22일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태릉국제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1500m 경기에서 2분5초52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1500m 우승을 차지한 김보름은 별도의 인터뷰 없이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그는...

'컬링 잔혹 동화' 실화였다…"팀킴, 상금 1억원 못 받아...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경북체육회) 선수들이 1억원 가까운 상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실이 드러나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등 지도자들이수사를 받게 됐다.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