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회 사상 '첫 한국계 의원 2명 동시 입성'

강혜영 기자 / 기사승인 : 2018-11-08 13:34:22
  • -
  • +
  • 인쇄
민주 앤디 김·공화당 영 김 하원선거 승리
98년 김창준 前의원 이후 20년만에 처음

11·6 미국 중간선거에서 '앤디 김'과 '영 김' 2명의 한국계 미국인이 연방 하원의원으로 당선돼 화제를 모았다. 

 

▲ 캘리포니아 39선거구에 출마한 영 김(오른쪽)과 뉴저지 3선거구에 출마한 앤디 김이 11·6 미국 중간선거에서 연방하원의원으로 당선됐다. [뉴시스]

 

폴리티코 등 외신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인 앤디 김은 7일(현지시간) 자신이 출마한 뉴저지 3선거구에서 하원의원 선거 승리를 선언했다. 그는 이날 지지자들 앞에서 "우리가 상당히 앞섰다. 승리를 선언하게 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실시간 개표상황에 따르면 앤디 김은 자신이 출마한 뉴저지 3선거구에서 99% 개표 기준 49.8%를 득표했다. 경쟁자인 공화당 톰 맥아더는 48.9%를 득표한 상황이다.

역시 한국계 미국인인 공화당 소속 영 김도 캘리포니아 39선거구에서 100% 개표 기준 51.3%를 득표, 48.7%를 얻은 민주당 경쟁자 길 시스네로스를 누르고 사실상 당선을 확정지었다.

한국계 미국인이 연방의회에 입성한 것은 1998년 김창준 전 의원이 물러난 이후 20년만에 처음이다. 한국계 미국인 2명이 연방의회에 동시 입성하는 건 미국 역사상 최초다.

앤디 김은 오바마 행정부에서 중동 전문 국가안보보좌관으로 일했던 '친(親)오바마' 인사다. 한국에서 뉴저지로 이주한 이민자 부모 사이에서 태어난 이민 2세이기도 하다.

영 김은 지난 1975년 한국에서 이주한 한인 이민 1.5세다. 그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재 서던캘리포니아대학교를 졸업하고 1990년 정계에 입문했다. 그는 이 지역에서 13선을 지낸 공화당 소속 에드 로이스 하원의원과 20여년간 함께 일하다 이번에 선거구를 물려 받았다.

한편 공화당 후보로 펜실베이니아 5선거구에 출마한 펄 김과 버지니아 8선거구에 출마한 토머스 오는 각각 선거구에서 35.0%와 23.7% 득표에 그쳐 낙선했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카드뉴스

+

스포츠

+

이청용, 벤투가 선택한 이유...손흥민 대체 적임자

벤투호에 새로 합류한 이청용이 화제다. 이청용은 오늘(17일) 한국 호주 축구평가전에 선발로 발탁되어 출격했다.이 가운데, 벤투 감독이 이청용을 선택한 이유가 주목 받고 있다.벤투 감독은 5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달 호주에서 치르는 원정 A매치 2연전(호주·우즈베키스탄)에 나설 대표팀 소집명단(26명)을 발표한 바 있다.당시 벤투 감...

호주 피파랭킹, 11계단 높아도 굴욕?...선제골 내줬다

호주 피파랭킹이 세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오늘(17일) 오후 5시 50분 호주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축구 평가전을 치른다. 호주의 피파랭킹은 42위이고 한국의 피파랭킹은 53위다.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30위 이란 다음으로 높은 순위다. 한국에 비하면 11계단 높다. 한편한국은 전반 22분 황의조의 선제골로 호주에 1-...

한국 호주 축구, 천국 지옥 오간 황의조...부상 어느정도길래?

한국 호주 축구A매치 경기가 오늘(17일) 열린 가운데, 황의조가 선제골을 터트렸다.한국은 17일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호주와의 친선경기를 펼쳤다.이날 황의조는후반에서 넘어온 김민재의 롱킥을 치고 들어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황의조는 전반전 45분공중볼 경합 과정에서 오른쪽 종아리에 극심한 통증을 호소하며 들것에 실려나갔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