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상속주식 차명보유' 이웅열 前 코오롱 회장 집행유예 구형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6 14:04:11
  • -
  • +
  • 인쇄
이웅열 "공소사실 인정…사회에 이바지할 기회 달라"
차명주식 보유·허위신고 혐의…법원, 내달 20일 선고

상속받은 주식을 차명으로 보유하고 허위로 신고한 혐의로 기소된 이웅열(63) 전 코오롱그룹 회장에게 검찰이 집행유예를 구형했다.

▲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차명주식 보유 사실을 숨긴 혐의 등과 관련해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검찰은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9단독 김성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전 회장의 1차 공판에서 자백한 점 등을 고려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벌금 5000만원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전 회장은 부친인 고(故) 이동찬 코오롱 명예회장으로부터 상속받은 코오롱생명과학 주식 34만주를 차명으로 보유하면서 신고하지 않은 혐의(자본시장법 위반)를 받는다. 또 2015∼2016년 차명주식 4만주를 차명 거래(금융실명법 위반)하고, 이 과정에서 주식 소유상황 변동을 보고하지 않은 혐의도 받고 있다.

이 전 회장 측은 법정에서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변호인은 "투명하고 건강한 조직으로 거듭나기 위해 회장직에서 물러나 경영 일선을 떠났다"며 "이미 국세청에서 가혹한 조사를 받았고, 회장직을 그만둔 마당이라 범죄를 다시 저지를 가능성이 없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이 전 회장도 최후 변론에서 "평생을 바친 회사에서 물러나 이제 새로운 삶을 시작하게 됐다"며 "남은 인생 동안 사회에 이바지할 수 있는 기회를 갖도록 선처해달라"고 말했다.

이 전 회장에 대한 선고는 다음달 20일 오후 2시에 열린다.

한편 23년 동안 코오롱그룹을 이끈 이 전 회장은 지난해 11월 새로운 창업을 하겠다며 회장직 사퇴를 선언한 뒤,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메시 PK골' 아르헨티나, 파라과이와 1-1 구사일생

아르헨티나가 파라과이와의 맞대결에서 무승부를 거둬 구사일생했다.아르헨티나 축구 대표팀은 20일 오전 9시 30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벨루 오리존치 이스티다우 미네이랑에서 열린 2019 코파 아메리카 B조 파라과이와의 2차전을 1-1로 마무리했다.이로써 아르헨티나는 1무 1패 카타르와 승점 1점으로 동률이 됐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최하위인 4위에 머물렀다....

정우영, 뮌헨→프라이부르크 이적…등번호 29번 [오피셜]

정우영(20)이 FC 바이에른 뮌헨에서 SC 프라이부르크로 이적했다.19일(한국시간)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SC 프라이부르크는 정우영을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등번호는 29번이며 계약 조건 내용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정우영은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 유소년 팀이 있는 대건고 출신으로 지난해 1월 뮌헨에 입단해 2군에서 뛰었다. 독일 4부리그인 레기...

호날두 한국행…7월 유벤투스 vs K리그

월드스타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속한 유벤투스 FC가 방한해 K리그 선수들과 친선경기를 펼친다.한국프로축구연맹은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K리그 선발팀인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를 7월 26일 저녁 8시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연다고 밝혔다.유벤투스는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최다 우승(35회), 코파 이탈리아 최다 우승(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