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이슬람사원서 총기 난사…최소 27명 사망

남국성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5 14:19:39
  • -
  • +
  • 인쇄
현지 경찰 용의자 남성 1명 체포

뉴질랜드 이슬람 사원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으로 최소 27명이 사망하고 최대 50명 가까이 다쳤다. 

 

영국 신문 데일리 텔레그래프는 15일(현지시간)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 있는 모스크 2곳에서 총격 사건이 일어나 다수의 사람이 목숨을 잃었다고 보도했다. 

 

▲ 15일 뉴질랜드 마스지드 알 누르 모스크 총격 사태로 거리 앞에 피 묻은 반창고들이 흩어져 있다. [데일리 텔레그래프 홈페이지 캡처]

 

매체는 현지 경찰이 반 자동 무기로 총격을 가한 용의자 한 명을 체포했으며 그의 신원은 28세 남성 브렌턴 태런트로 자신의 악의적 의도를 알리는 73페이지 성명서를 적었다고 전했다. 

 

용의자가 크라이스트처치에 위치한 마스지드 알 누르 모스크를 공격하는 장면을 라이브 스트리밍했다는 보도도 이어지고 있고 매체는 밝혔다. 

 

마이크 부시 크라이스트처치 경찰국장은 "우리는 굉장히 심각하고 비극적인 일련의 사건들을 다루고 있다"면서 "용의자 한 사람을 체포했지만 용의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목격자들은 용의자가 1시40분께(현지시간) 모스크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모스크 안에는 방글라데시 크리켓팀과 200여명의 신도가 있었고 그들은 대학살에 갇혀있었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방글라데시 크리켓팀은 탈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기자회견을 통해 "크라이스트처치 내 다른 범죄자가 있을 수 있다"면서 "오늘은 명백하게 뉴질랜드로서 가장 어두운 날"이라고 밝혔다. 

 

UPI뉴스 / 남국성 기자 nks@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이청용 결승골' 대한민국, 볼리비아에 졸전 끝 1-0 승

한국 축구대표팀이 볼리비아를 상대로 졸전을 펼친 끝에 1-0으로 승리했다.22일 오후 8시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볼리비아의 친선경기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이 이청용의 헤더골에 힘입어 1-0 진땀승을 거뒀다.한국은 골키퍼로 김승규를 선발로 세웠고수비수로 홍철, 김민재, 권경원, 김문환을 출전시켰다. 미드필더는 나상호, 주세종, 황...

이용규, 무기한 참가활동 정지 징계…한화 '초강수'

한화 이글스가 트레이드 요구로 파문을 일으킨 이용규(33)에게 무기한 참가활동정지라는 중징계를 내렸다. 한화로서는 '초강수'를 둔 것.한화는 22일 이용규에 무기한 참가활동정지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한화는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체결한 이용규가 트레이드를 요청한 시기와 방식이 팀의 질서와 기강, 프로야구 전체의 품위를 심각...

대한민국 VS 볼리비아 축구 평가전, BJ 감스트 예상 결과는?

1인 방송 크리에이터 BJ 감스트(본명 김인직)가 한국과 볼리비아의 축구 대표팀 평가전 결과를 예측했다.지난 21일 감스트는 자신의 개인방송을 통해 다음날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볼리비아전을 분석했다.감스트는 선발 라인업으로 골키퍼 김승규, 수비수 홍철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 미드필더 이청용 정우영 황인범 이재성, 공격수 지동원 손흥민을 세운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