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한국체대 종합감사 착수

지원선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1 16:09:40
  • -
  • +
  • 인쇄
14명 투입…성폭력·입시비리 등 조사
합숙훈련 등 학교 운동부 특별점검도

교육부가 빙상계 성폭력을 은폐·축소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한국체육대학교(이하 한국체대) 종합감사에 착수했다.

 

▲ 전명규 한국체육대학교 교수(전 빙상연맹 부회장)가 지난달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빙상계 폭력 및 성폭력 사건 은폐 의혹과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

 

교육부의 한 관계자는 11일 "총 14명으로 구성된 감사단이 오늘 한국체대에 나가 종합감사를 시작했다”며 "감사단은 성폭력과 체육특기자 입시 등 분야에서 전문성을 지닌 직원들로 구성됐다"고 밝혔다.

 

감사단은 한국체대 운동선수는 물론 일반학생에 대한 (성)폭력 사안도 조사한다. 또 성폭력 예방교육 실태도 점검하고, 특정인(팀) 대상 훈련 시설 임대 여부와 체육 특기자 전형 입시 관리 실태 등 대학 운영 전반에 관한 조사도 실시한다.

 

감사단은 감사 시작 전에 교육부와 한국체대 누리집 등을 통해 접수된 각종 비리 신고와 공익제보의 사실관계도 확인한다.

 

앞서 교육부는 한국체대 종합감사 실시를 발표하면서 비리가 밝혀진 학교운동지도자가 교육현장에 영구히 복귀할 수 없도록 처벌을 강화하고 처리 절차를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UPI뉴스 / 지원선 기자 president58@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부산 아이파크, K리그1 승격 ‘3전4기’

3전4기. 3번 넘어져도 4번 일어나는 불굴의 정신이다. 모든 삶에 꼭 필요하다. 스포츠에서는 더 중요하다. 승부세계에서는 2등이 필요 없다. 프로스포츠에서는 더 그렇다. 1등만이 존재한다. 오로지 1등이 되기 위해 땀을 흘린다. 냉혹하지만 어쩔 수 없다. 운명이다. 프로선수들은 담담히 받아들인다. 1등이 되기 위해서.3월1일 개막되는 2019 K리그 프로...

김보름 '노선영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 2관왕

김보름(26·강원도청)이 노선영(30·콜핑팀)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김보름은 22일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태릉국제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1500m 경기에서 2분5초52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1500m 우승을 차지한 김보름은 별도의 인터뷰 없이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그는...

'컬링 잔혹 동화' 실화였다…"팀킴, 상금 1억원 못 받아...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경북체육회) 선수들이 1억원 가까운 상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실이 드러나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등 지도자들이수사를 받게 됐다.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