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나경원 원내대표직 사퇴해야"…윤리위 제소키로

김광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2 14:18:17
  • -
  • +
  • 인쇄
나경원 대표연설 이후 긴급 의원총회 개최…강력 반발
이해찬 "대한민국 국가원수 모독…즉각 윤리위 회부"
홍영표 "나 원내대표, 발언 취소하고 국민에 사과해야"
조정식 "대한민국과 대통령 존재 부정…협상 무의미"

더불어민주당은 12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도중에 나온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에 대해 강력 반발했다.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두고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긴급의총에서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가 심각한 표정을 하고 있다. [뉴시스]

 

나 원내대표가 이날 연설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말을 듣지 않게 해 달라"라고 말한 것을 두고 민주당은 연설 직후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나 원내대표를 강하게 규탄했다. 또한 나 원내대표 사퇴 요구,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회부 등 강력한 대응을 예고했다.

 

이 대표는 긴급의원총회에서 "지난번 한국당 3명의 의원들이 5·18 망언으로 윤리위에 회부된 데 이어 나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수석대변인이라고 하는 것을 보고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것은 대한민국 국가 원수에 대한 모독죄"라며 "당에서는 즉각 법률적 검토를 해서 국회 윤리위에 회부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국회에서 벌어지지 않도록 대책을 잘 세워야할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홍영표 원내대표도 "다시 한 번 공식적으로 나 원내대표가 그 발언을 취소하고 국민에게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면서 "모욕에 대한 책임을 묻는 국회법 146조에 의거해 오늘 발언을 윤리위에 제소하겠다"고 경고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제1야당 원내대표가 국가원수가 해외에 나가 국익을 위해 외교활동을 하고 있을 때 집안에서 국가원수를 모욕한 전례가 없다"며 "이 부분에 대해 명백한 사과를 하지 않으면 나 원내대표는 즉각 원내대표직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대통령을 북한 김정은의 하수인으로 규정하면서 대한민국과 대통령의 존재를 부정했다"며 "나 원내대표는 즉각 발언을 취소하고 사과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나 원내대표를 인정할 수 없다. 국회에서 협상은 무의미하다. 발언을 철회하지 않고 사과하지 않으려면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인영 의원의 경우 "정권교체에 대한 불복이기도 하고, 민주주의에 대한 정면도전이고 반란이라고 규정한다"면서 "우리가 검토할 수 있는 최고의 수준에서 법적 대응 조치도 검토했으면 좋겠다. 국회법을 검토해서 속기록에서 나 원내대표의 잘못된 발언을 삭제하는 것도 추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설훈 의원 역시 "나 원내대표가 일베, 태극기 부대 같은 망언을 쏟아냈다"며 "제대로 된 대책 없이는 또 이런 상황, 더한 상황이 올 것 같다. 한국당은 (나 원내대표) 남은 임기 1년 동안 아무 것도 안 할 것 같다. 대한민국은 어떻게 되든 우리 당, 정부가 망하길 바라는 속내 같다. 단호하게 대처하자"고 강조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만평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