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잡아 먹은 돼지?…러시아 여성 의문사

김혜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02-08 14:17:44
  • -
  • +
  • 인쇄

돼지우리 안에서 정신을 잃은 여성이 돼지들에게 잡아먹힌 사건이 발생했다.  

 

▲ 돼지우리 안에서 쓰러진 여성이 살아있는 채로 돼지들에게 잡아먹힌 사건이 러시아에서 발생했다. 기사와는 무관한 사진 [뉴시스]

8일 영국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1일 러시아의 우드무르트 공화국에 사는 56세 여성이 돼지우리 안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 여성이 먹이를 주러 갔다가 순간 기절했거나 간질 발작 증세로 쓰러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정신을 잃은 이유는 아직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았다.

남편은 "몸이 안 좋아 먼저 자러 갔다. 일어나 아내를 찾아다니다가 발견했을 땐 이미 신체 일부가 뜯긴 상태였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 여성이 살아있는 상태에서 돼지들이 얼굴과 귀, 어깨 등을 뜯어 먹었고 결국 과다 출혈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역 경찰과 조사 위원회 측은 "이런 일은 처음 본다"고 입을 모았다.

경찰은 현재 이번 사건의 모든 정황과 이유를 규명하기 위해 법의학자 등 전문가들에게 의견을 요청한 상태다. 

 

UPI뉴스 / 김혜란 기자 k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