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싸이·양현석의 조 로우 접대 자리 동석 의혹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5 13:58:57
  • -
  • +
  • 인쇄
2014년 9월 정 마담 운영 유흥업소서 가진 회동 참석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씨가 성매매 알선 의혹을 받고 있는 YG엔터테인먼트의 접대 자리에 동석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를 접대하는 과정에서 성매매 알선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 24일 방송된 MBC '스트레이트'는 YG엔터테인먼트가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를 접대하는 과정에서 성매매 알선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MBC '스트레이트' 캡처]


2014년 9월 조 로우 일행 8명은 한국에 입국한 당일 서울 강남의 유명 고깃집에서 유흥업소 여성 25명과 동석해 식사를 했다. 이 여성들은 싸이, 양현석과 친분이 깊은 정 마담이 동원한 이들이었다.


현장에는 당시 YG 직원 김모 씨가 동석해 통역을 담당했다. 그는 YG 산하 레이블인 YGX의 현 대표이사다. 식사를 마친 조 로우 일행과 여성들은 정 마담이 운영하는 유흥주점에서 싸이와 양현석을 만났다.


목격자 A 씨는 취재진에게 "양현석 씨가 정 마담을 향해 '정 마담이 오늘 나 때문에 고생했는데 술 많이 팔아줘야지. 알아서 줘'라고 얘기하는 걸 직접 똑똑히 들었다"고 밝혔다.


A 씨에 따르면 당시 룸 안의 상석인 가장 안쪽 가운데에 조 로우가 앉았고 그 옆으로 조 로우의 친구들과 업소 여성들이 섞여 앉았다. 문쪽 입구에는 싸이와 황하나 씨가, 그 맞은 편 화장실 앞에는 양현석과 정 마담이 착석했다.


조 로우 일행 8명 중 6명은 여성들과 함께 당시 YG 직원이었던 김 씨가 잡아준 호텔로 이동했다. 이 6명은 다음 날 오전 자신들의 원래 숙소로 돌아갔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

'라멜라 선제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1-0으로 전반 종료

토트넘이 에릭 라멜라의 선제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맞붙였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토트넘 vs 유벤투스 라인업 공개…손흥민·호날두 선발

토트넘 홋스퍼와 유벤투스의 대결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경기를 1시간여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토트넘은 골키퍼로 파울로 가자니가를 내세웠고 조지우, 탄간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 해리 윙크스, 스킵, 손흥민, 델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