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대통령, 기업하기 좋은 나라 의지 부족"

임혜련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1 13:37:07
  • -
  • +
  • 인쇄
노영민·강기정, 취임인사차 5당대표 예방
손학규 "대통령 경제 기조에 많은 조언해달라"
노영민 "대통령, 친기업적인 마인드도 가져"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11일 취임 인사차 국회를 찾아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를 예방했다.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의 예방을 받고 반갑게 환담을 나누고 있다. [뉴시스]

 

손 대표는 "기업하기 좋은 나라를 만들어야 하는데 정부의 확고한 의지가 부족하다"며 노 실장과 강 정무수석을 향해 "(대통령을) 잘 보필해달라"고 당부했다.

손 대표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에 대해 "기업과 시장에 신뢰를 줬을지 걱정이다"라며 "앞으로 노 비서실장이 대통령의 경제 기조에 대해 조언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신견기자회견에) 정치개혁 이야기 없었다"면서 "좀 더 확고하게 선거제도 개혁에 의지를 보여주셨으면 좋겠고 이를 통해 의회를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부탁했다.

손학규 "대통령, 밥 한끼 먹자는 말씀 없어"


아울러 "대통령께서는 국정문제로 (당 대표를) 모시겠다, 국물에 밥이라도 한 끼 먹자는 말씀이 없고, 아예 생각도 없으신 것 같다"며 대통령과 당 대표와의 소통을 강조했다.

손 대표의 지적에 노 비서실장은 "대통령께서 친노동적이라고 많이 알려져 있지만, 그건 아마도 변호사 시절 활동 때문에 그런 이미지가 고착된 것 같다"고 해명했다.

노 비서실장은 "(대통령은) 친기업적인 마인드를 갖고 계시기도 하다"며 "시장의 기능과 중요성에 대해서도 잘 알고 계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저에게 첫 지시를 내린 것이 '가급적이면 기업인들을 많이 만나라'고 하셨다"면서 "기업인들이 신나게 기업활동을 해서 투자를 하고, 투자를 통해 성장과 고용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강 정무수석은 "정부와 청와대, 국회의 심부름을 열심히 해보겠다"며 "경제 활력을 키우는데 2월 국회에서 힘을 모아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 예방은 일정상 15일로 미뤄져


한편 노 실장과 강 정무수석은 이날 오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를 차례로 찾을 계획이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일정이 맞지 않아 면담을 다음주로 미뤘다. 한국당 관계자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개인일정으로 시간이 맞지 않아 면담을 미뤘으며 14일에는 부산에 일정이 있어서 15일 이후에 가능하다는 것이다.

강 정무수석은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일정상의 문제로 15일에 뵙기로 했다"라고 전했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현대캐피탈 2승…챔피언 등극 눈앞에

현대캐피탈이 지난해 챔피언 대한항공을 꺾고 2연승으로 챔피언 등극을 눈 앞에 두게 됐다.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V리그 챔피언 결정전 2차전에서 부상투혼을 발휘한 전광인과 파다르의 활약에 힘입어 대한항공을 3-2로 누르고 2승을 거두며 우승컵을 들어올릴 준비를 하게 됐다.현대캐피탈은 1세트 27-25, 2세트 25-22로두 세트...

한화, 두산 11대 1로 대파

한화가 선발투수 채드벨의 호투에 힘입어두산을 11-1로 크게 꺾고 원정경기에서 1승1패를 기록했다.24일 잠실에서 열린경기에서 한화는 채드벨이 8이닝동안 8탈삼진 1안타 1볼넷의 뛰어난 호투로 두산을 무참히 짓밟았다. 한화는 1회초 2사 2, 3루에서 5번타자 김태균이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적시타로 2점을 뽑아내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기선을 제압한 한...

파튜·박정아 '쌍포' 맹활약…도로공사, 흥국생명 꺾고 1승1패

도드람 2018-2019 V리그 여자부 챔피언 결정 2차전에서 한국도로공사가 흥국생명을 3-0으로 셧아웃시키며 1승1패를 기록하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도로공사는 23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파튜(19득점) 박정아(17득점) 쌍포의 매서운 공격이 빛을 발휘하며 세트스코어 3-0 승리를 거두고 지난해 챔피언의 저력을 선보였다.도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