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합창단이 선보이는 모차르트 '레퀴엠'

이성봉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3 13:34:31
  • -
  • +
  • 인쇄
4월 1일 8시 롯데콘서트홀에서 공연
소프라노 강혜정, 알토 백재은, 테너 김범진, 베이스 우경식
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 연주

국립합창단(예술감독 윤의중)이 오는 4월 1일 오후 8시 롯데콘서트홀에서 모차르트의 '레퀴엠'을 선보인다.

 

▲ 윤의중 예술감독이 지휘하는 모차르트 '레퀴엠'. 국립합창단의 롯데콘서트홀 첫 콘서트로 열린다. [국립합창단 제공]

'레퀴엠'은 모차르트가 1791년 봄에 의뢰받아 작품에 몰두하던 중, 건강 악화로 그해 12월 사망함에 따라 미완성으로 남은 작품이다. 모차르트 사후에 그의 제자이자 당시 비엔나 음악을 대표하는 작곡가였던 쥐스마이어(Franz Xaver Süssmayr)가 완성한 것으로 전해진다.

레퀴엠은 라틴어로 '안식'을 의미하며, 죽은 이의 넋을 달래는 진혼곡이다. 역사상 다양한 레퀴엠이 작곡됐지만 모차르트의 레퀴엠만큼 후세의 작곡가들에게 영향을 끼친 곡은 드물다는 평가를 받는다.

 

국립합창단의 이번 공연은 미완성의 원작을 충실히 재연함으로써 관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공연에서는 1775년 작곡한 참새미사(Mass in C major, K.220 "Sparrow")도 선보일 예정이다. 

소프라노 강혜정, 알토 백재은, 테너 김범진, 베이스 우경식이 출연하며, 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함께 한다.

예매는 인터파크 및 롯데콘서트홀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UPI뉴스 / 이성봉 기자 sblee@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

'라멜라 선제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1-0으로 전반 종료

토트넘이 에릭 라멜라의 선제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맞붙였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토트넘 vs 유벤투스 라인업 공개…손흥민·호날두 선발

토트넘 홋스퍼와 유벤투스의 대결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경기를 1시간여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토트넘은 골키퍼로 파울로 가자니가를 내세웠고 조지우, 탄간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 해리 윙크스, 스킵, 손흥민, 델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