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노후 열수송관 조기 교체 등 대책 마련하라"

김광호 기자 / 기사승인 : 2018-12-06 13:30:11
  • -
  • +
  • 인쇄
"지하 매설된 가스관·송유관 관리체계 전반 재검토"
"이상기후 일상화된 시대…겨울 전력수급 대비해야"
韓 에너지전환-대만 탈원전 정책 차이점 대국민 설명 지시

이낙연 국무총리는 경기도 고양시 백석역 근처 온수배관 파열사고와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기관은 빠른 시일 안에 노후 열수송관을 점검해 의심스러운 곳은 정밀진단하고, 위험이 예상되는 구간은 관로를 조기 교체하라"고 지시했다.
 

▲ 이낙연 국무총리가 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 총리는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그저께 밤 경기도 고양시의 지역난방 열수송관이 터져 한 분이 희생됐고,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때에 난방이 되지 않아 많은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KTX 오송역 단전과 KT 아현지국 통신단절에 이어 고양에서 이런 일이 생겨 국민께 참으로 송구스럽다"며 "관계기관은 지하에 매설된 가스관, 송유관 등 각종 시설물의 관리체계를 전반적으로 재검토해 국민께 안심을 드리도록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겨울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에 대해선 "올겨울 전력수급은 안정적일 것"이라며 "공급능력은 1억322만kW로 역대 최고 수준이고 예비전력도 1천100만kW 이상으로 전망되며, 기온도 평년보다 약간 높을 것으로 예보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기온이 평년보다 약간 높을 것으로 예보되고 있지만, 지금은 이상기후가 일상화된 시대"라며 "올 여름에는 폭염으로 예상 최대 전력수요보다 실제 사용량이 더 많았다. 올 겨울에도 예상을 넘는 추위가 올 수도 있으므로 그에 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총리는 지난달 국민투표를 통해 탈원전 정책에 제동이 걸린 대만의 사례를 근거로 일각에서 에너지전환 정책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점을 거론하며 "일부의 왜곡과 과장으로 국민께서 막연한 불안감을 가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대만은 2025년까지 6기의 원전을 모두 폐쇄하기로 했고, 공정률이 98%에 달하는 신규원전 건설을 중단하는 등 극히 짧은 기간에 원전을 모두 없애려 했다"며 "우리는 2023년까지 원전설비가 늘어나고, 그 이후 60여 년에 걸쳐 완만하게 원전 의존도를 낮춰 가려 하고 있다"고 우리와 대만의 차이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산업부는 정확한 통계와 외국사례 등 객관적 사실에 기초해 국민께 알기 쉽고 정확하게 설명하라"고 주문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