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VIP 고객 "클럽 직원이 마약 권유"…호텔 직원 목격담까지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2 13:31:19
  • -
  • +
  • 인쇄

▲ MBC '뉴스데스크' 캡처

 

클럽 버닝썬에서 직원이 손님에게 마약을 권유했다는 증언과 마약에 취한 손님을 자주 봤다는 호텔 직원의 목격담이 나왔다.

 

지난 11일 MBC는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버닝썬에서 직원들이 손님에게 마약을 건넸다는 증언을 보도했다.

 

신분증 검사 없이 버닝썬에 드나들 만큼 VIP 고객이었다는 여성 A씨는 "(클럽 직원이) 알약 같은 걸 주면서 '한 번 해볼래?'라면서 권한 적은 있다. '훨씬 더 재미있게 놀 수 있다'고 그랬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인들은 거의 대부분 다 했다. 먹으면 애들이 좀 많이 흥분된다"고 전했다.

 

▲ MBC '뉴스데스크' 캡처

 

아울러 버닝썬과 같은 건물에 있는 호텔의 직원은 "술 먹고 비틀거리는 거랑 나머지 다른 거로 비틀거리는 건 차이가  난다"며 마약에 취한 손님들을 자주 목격했다고 말했다.

 

그는 "눈이 완전히 풀려있다. 양쪽에서 부축해서 거의 실려 나오다시피 하고 남자하고 여자하고 오는 경우는 남자애들이 양쪽에서 부축해서 나온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람이 그 안(화장실)에서 뻗으면 문을 밀어버리니까 들어가지 못한다. 알 사람은 다 안다"며 "클럽 직원들도 약하는 애들 때문에 골치 아파 죽겠다는 얘기도 빈번하게 한다"고 덧붙였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부산 아이파크, K리그1 승격 ‘3전4기’

3전4기. 3번 넘어져도 4번 일어나는 불굴의 정신이다. 모든 삶에 꼭 필요하다. 스포츠에서는 더 중요하다. 승부세계에서는 2등이 필요 없다. 프로스포츠에서는 더 그렇다. 1등만이 존재한다. 오로지 1등이 되기 위해 땀을 흘린다. 냉혹하지만 어쩔 수 없다. 운명이다. 프로선수들은 담담히 받아들인다. 1등이 되기 위해서.3월1일 개막되는 2019 K리그 프로...

김보름 '노선영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 2관왕

김보름(26·강원도청)이 노선영(30·콜핑팀)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김보름은 22일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태릉국제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1500m 경기에서 2분5초52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1500m 우승을 차지한 김보름은 별도의 인터뷰 없이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그는...

'컬링 잔혹 동화' 실화였다…"팀킴, 상금 1억원 못 받아...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경북체육회) 선수들이 1억원 가까운 상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실이 드러나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등 지도자들이수사를 받게 됐다.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