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꺼내 바닥에 패대기…강릉 애견숍 환불 소동

김혜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1 17:15:52
  • -
  • +
  • 인쇄

한 여성이 애견 가게서 분양받은 개가 식분증을 보인다는 이유로 환불을 요구하고, 거절당하자 반려견을 집어던진 사건이 알려졌다. 

 

▲ 오씨측은 A씨가 몰티즈를 집어 던지는 영상을 공개했다. [오광석씨 페이스북]


강원도 강릉 소재의 한 애견 분양 가게 주인 오모씨의 아들은 지난 10일 페이스북에 강아지를 던지는 A씨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오씨의 아들은 해당 영상에 대해 "A씨가 지난 9일 몰티즈를 분양받고 개가 변을 먹는다고 6시간 만에 환불을 요구했다"며 "일시적으로 그럴 수 있으니 며칠 두고 보자 했더니 당장 환불을 요구했다. 계약서상 환불 조건이 안 된다고 하자 강아지를 꺼내 저희 아버지를 향해 던졌다"고 설명했다. 

 

가게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여성이 몰티즈를 집어던지는 영상이 고스란히 담겼다. 이 영상 속 A씨는 반려동물 이동 가방에서 몰티즈를 꺼내 가게 주인 오씨를 향해 집어던졌다. 이 강아지는 오씨의 가슴에 부딪힌 뒤 바닥에 떨어졌다.

게시글에 따르면 이 강아지는 사건 다음 날인 지난 10일 새벽 사망했다.

 

▲ 오씨 측에 따르면 A씨는 애견 분양 가게서 해당 몰티즈를 일부러 죽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오광석씨 제공]

 

사건이 발생한 뒤 오씨가 "동물 학대·명예 소송을 진행하겠다"고 문자를 보냈고, 여성은 "강아지를 당신이 직접 죽여놓고, 왜 저에게 책임을 묻습니까? 저도 걸 수 있는 건 다 걸 겁니다"고 답하며 설전을 벌였다. 

 

한편 오씨의 아들은 11일 UPI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오늘 동물병원에 가서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UPI뉴스 / 김혜란 기자 k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부산 아이파크, K리그1 승격 ‘3전4기’

3전4기. 3번 넘어져도 4번 일어나는 불굴의 정신이다. 모든 삶에 꼭 필요하다. 스포츠에서는 더 중요하다. 승부세계에서는 2등이 필요 없다. 프로스포츠에서는 더 그렇다. 1등만이 존재한다. 오로지 1등이 되기 위해 땀을 흘린다. 냉혹하지만 어쩔 수 없다. 운명이다. 프로선수들은 담담히 받아들인다. 1등이 되기 위해서.3월1일 개막되는 2019 K리그 프로...

김보름 '노선영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 2관왕

김보름(26·강원도청)이 노선영(30·콜핑팀)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김보름은 22일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태릉국제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1500m 경기에서 2분5초52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1500m 우승을 차지한 김보름은 별도의 인터뷰 없이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그는...

'컬링 잔혹 동화' 실화였다…"팀킴, 상금 1억원 못 받아...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경북체육회) 선수들이 1억원 가까운 상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실이 드러나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등 지도자들이수사를 받게 됐다.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