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범죄 교수, 외국대 국내캠퍼스에도 못선다

지원선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5 13:48:53
  • -
  • +
  • 인쇄
교육부, 외국교육기관법 개정추진…국내 대학과 동일 기준 적용
교육공무원법 외국대 국내캠퍼스 성범죄자 임용규정 없어

앞으로 외국대학이 국내에서 운영하는 캠퍼스에도 국내 대학과 마찬가지로 성범죄 전과자 교수 임용이 금지된다.

 

▲ 세종시 교육부 청사의 모습 [뉴시스 자료사진]


교육부는 외국대학 국내캠퍼스에도 국내 대학과 마찬가지로 교육공무원법상 교원 자격기준을 적용하는 내용으로 '경제자유구역 및 제주국제자유도시의 외국교육기관 설립·운영에 관한 특별법'(외국교육기관법) 개정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개정안은 이르면 다음 주 의원입법 형식으로 발의될 예정이다. 

 

현행 교육공무원법은 성범죄 전과가 있으면 교원으로 임용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외국대학의 국내캠퍼스에 대해서는 성범죄 관련 별도의 자격기준 규정이 없다.


이렇다보니 국내 대학에서 성범죄를 저질러 사직하고 형사처분까지 받은 교수가 외국대학 국내캠퍼스에 학장으로 임용되는 어처구니 없는 일까지 발생했다.  

 

실제로 지난 1월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로 법원에서 벌금형을 받았던 전 고려대 교수가 인천 송도에 있는 한국뉴욕주립대 학장으로 근무하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된 바 있다.

 

논란이 일자 A씨는 사직했고, 뉴욕주립대도 조사에 착수했다. 이 교수는 연구실 등에서 여성의 신체를 불법으로 촬영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교육부의 한 관계자는 "B의원실에 의견을 전달하고 법 개정을 공동추진했으며, 곧 의원실에서 법안 발의가 있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UPI뉴스 / 지원선 기자 president58@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이청용 결승골' 대한민국, 볼리비아에 졸전 끝 1-0 승

한국 축구대표팀이 볼리비아를 상대로 졸전을 펼친 끝에 1-0으로 승리했다.22일 오후 8시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볼리비아의 친선경기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이 이청용의 헤더골에 힘입어 1-0 진땀승을 거뒀다.한국은 골키퍼로 김승규를 선발로 세웠고수비수로 홍철, 김민재, 권경원, 김문환을 출전시켰다. 미드필더는 나상호, 주세종, 황...

이용규, 무기한 참가활동 정지 징계…한화 '초강수'

한화 이글스가 트레이드 요구로 파문을 일으킨 이용규(33)에게 무기한 참가활동정지라는 중징계를 내렸다. 한화로서는 '초강수'를 둔 것.한화는 22일 이용규에 무기한 참가활동정지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한화는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체결한 이용규가 트레이드를 요청한 시기와 방식이 팀의 질서와 기강, 프로야구 전체의 품위를 심각...

대한민국 VS 볼리비아 축구 평가전, BJ 감스트 예상 결과는?

1인 방송 크리에이터 BJ 감스트(본명 김인직)가 한국과 볼리비아의 축구 대표팀 평가전 결과를 예측했다.지난 21일 감스트는 자신의 개인방송을 통해 다음날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볼리비아전을 분석했다.감스트는 선발 라인업으로 골키퍼 김승규, 수비수 홍철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 미드필더 이청용 정우영 황인범 이재성, 공격수 지동원 손흥민을 세운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