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도로국장 '만취운전'…벌금·보직해임

이민재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6 11:23:09
  • -
  • +
  • 인쇄
지난 3월 세종시 한 도로에서 적발
적발 당시 혈중알코올농도 0.151%, 면허취소 기준 한참 넘어

국토교통부 국장급 고위 공무원이 만취한 상태로 운전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국토부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중 조치하기로 했다.


▲ 국토교통부 국장급 고위 공무원 A 씨는 지난 3월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 적발돼 벌금형을 받고 보직해임을 당했다. 사진은 '제2윤창호법' 시행 첫 날인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서초경찰서에서 경찰관이 출입차량을 대상으로 음주음전 단속을 하고 있는 모습 [정병혁 기자]


26일 국토부 등에 따르면 국토부 도로국장 A 씨는 지난 3월 14일 오후 11시 40분께 세종시 한솔동의 한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됐다. 


이후 A 씨는 적발된 지 20일 후인 4월 3일 조사를 받았고 경찰은 그를 같은 달 9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A 씨는 4월 15일 대전지법으로부터 벌금 400만 원을 선고받았고 한 달여 뒤인 5월 22일 국토부는 A 씨를 보직에서 해임했다.

한편 음주운전을 하던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51%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면허 취소에 해당할 정도로 높은 수치다.

음주운전 단속기준을 강화한 '제2 윤창호법’에 따르면 혈중알코올농도 0.03% 이상은 면허정지다. 0.08% 이상이면 면허취소다.


UPI뉴스 / 이민재 기자 lm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호날두 '성폭행 혐의' 증거 불충분…검찰 "기소 안 한다&...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2009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과 관련해검찰의 기소를 피하게 됐다.​23일(현지시간) UPI 통신에 따르면 라스베이거스 지역을 관할하는 미국 네바다주(州)의 클라크 카운티 지방 검찰은 성명을 통해 "해당 여성이 호날두에게 성폭행 당했다는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quo...

김가영, 3쿠션 LPBA 32강 진출…차유람 최하위로 탈락

'포켓볼 여제' 김가영(36)이 프로당구 3쿠션 대회서 32강에 진출했다.김가영은 지난 22일 서울 송파구 롯데호텔월드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프로당구 PBA투어 2차 대회인 신한금융투자 PBA/LPBA 챔피언십 64강전에서 조 2위에 올라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김가영과 함께 이번 대회 와일드카드로 출전한 차유람(32)은 조 최하위로 탈락했다...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