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보이콧 철회하고 출마 선언…"보수몰락 지켜볼 수 없어"

임혜련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2 11:42:48
  • -
  • +
  • 인쇄
전대 일정 강행…"비정상적 결정엔 동의 못해"

2.27 전당대회 일정 강행에 반발해 보이콧을 선언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전대 당 대표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 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전당대회 날짜 변경 불가와 관련 입장표명을 하고 있다. [뉴시스]


오 전 시장은 12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지고 "더 이상 당과 보수 몰락을 지켜보고 있을 수는 없었다. 제가 먼저 변화의 선봉에 서겠다"며 출마를 선언했다.

오 전 시장은 전대 일정 강행에 대해선 "당의 비정상적인 결정에 아직도 동의하기 어렵다"면서도 "한국당이 국민 전체를 위해 봉사하는 당이 아니라 특정 이념만 추종하는 정당이 되는 것만은 막아야 해서 출마를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고뇌하고 고민했다"며 "5.18 공청회 사태에서 보듯 한국당은 과거 회귀 이슈가 터지면 수습이 불가능할 정도로 취약하다. 보편적인 국민 정서도 무시하고 무모한 행동도 서슴지 않는 정당이 돼버렸다"고 비판했다.

오 전 시장은 "제가 바로 잡겠다"라며 "국민과 당원 여러분께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정한 보수 정당의 가치를 바로 세우고 당을 반석 위에 올려놓기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던지겠다"며 "총선 승리를 통해 수권 정당의 토대를 마련하고 정권을 탈환하라는 당원들의 준엄한 목소리에 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부산 아이파크, K리그1 승격 ‘3전4기’

3전4기. 3번 넘어져도 4번 일어나는 불굴의 정신이다. 모든 삶에 꼭 필요하다. 스포츠에서는 더 중요하다. 승부세계에서는 2등이 필요 없다. 프로스포츠에서는 더 그렇다. 1등만이 존재한다. 오로지 1등이 되기 위해 땀을 흘린다. 냉혹하지만 어쩔 수 없다. 운명이다. 프로선수들은 담담히 받아들인다. 1등이 되기 위해서.3월1일 개막되는 2019 K리그 프로...

김보름 '노선영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 2관왕

김보름(26·강원도청)이 노선영(30·콜핑팀)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김보름은 22일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태릉국제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1500m 경기에서 2분5초52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1500m 우승을 차지한 김보름은 별도의 인터뷰 없이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그는...

'컬링 잔혹 동화' 실화였다…"팀킴, 상금 1억원 못 받아...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경북체육회) 선수들이 1억원 가까운 상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실이 드러나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등 지도자들이수사를 받게 됐다.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