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객 제압 못하는 여경에 누리꾼 "한심하다" 비난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7 14:01:39
  • -
  • +
  • 인쇄
취객에 밀려 튕겨나가는 영상 본 누리꾼들 지적 이어져

여경이 취객 앞에서 무력한 모습을 보인 영상이 공개돼 비난하는 여론이 일었다.


▲ 지난 15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라온 '대림동 경찰관 폭행사건'이라는 제목의 영상에 남녀 경찰관과 취객으로 보이는 두 남성이 실랑이를 벌이는 모습이 담겼다.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


지난 15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대림동 경찰관 폭행사건'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는 남녀 2인으로 구성된 경찰관이 거리에서 취객으로 보이는 두 남성과 실랑이를 벌이는 모습이 담겨 있다.


▲ 지난 15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라온 '대림동 경찰관 폭행사건'이라는 제목의 영상에는 남성 경찰관이 취객으로 보이는 남성에게 뺨을 가격당한 뒤 상대를 제압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 캡처]


경찰관과 실랑이를 벌이던 두 남성 중 한 명이 남성 경찰관의 뺨을 때리자 남성 경찰관은 곧바로 그의 팔을 꺾어 바닥에 쓰러트리며 제압했다. 제압당한 남성의 일행은 남성 경찰관에게 폭행으로 대응하려 했다.


▲ 지난 15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라온 '대림동 경찰관 폭행사건'이라는 제목의 영상에는 남성 경찰관이 취객으로 보이는 남성을 제압하는 과정에서 여성 경찰관이 다른 남성에게 밀려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 캡처]


옆에서 이를 지켜보던 여자 경찰은 제압을 방해하는 남성을 막으려고 다가섰지만 힘에서 밀려 맥없이 튕겨나가버리며 무기력한 모습을 보였다. 영상 마지막에는 결국 남성 경찰관이 방해를 받아 끌려가는 장면이 나왔다.


해당 영상이 공개된 후 온라인에서는 영상에 등장하는 여성 경찰관의 소극적인 대처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누리꾼들은 "그 와중에 여경이 못 도와주는 것 실화냐", "여경 막는 시늉만 하다 무전하네", "여경 밀리는 게 더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현장 순찰 업무에서 여성 경찰관의 필요성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치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이 짤만 봐도 순찰요원으로 여경 진짜 필요없다", "여경은 왜 있는 거냐", "현장근무하는 경찰이라면 어느 정도는 실전에서 제압 능력을 갖추도록 하는 게 필요하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메시 PK골' 아르헨티나, 파라과이와 1-1 구사일생

아르헨티나가 파라과이와의 맞대결에서 무승부를 거둬 구사일생했다.아르헨티나 축구 대표팀은 20일 오전 9시 30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벨루 오리존치 이스티다우 미네이랑에서 열린 2019 코파 아메리카 B조 파라과이와의 2차전을 1-1로 마무리했다.이로써 아르헨티나는 1무 1패 카타르와 승점 1점으로 동률이 됐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최하위인 4위에 머물렀다....

정우영, 뮌헨→프라이부르크 이적…등번호 29번 [오피셜]

정우영(20)이 FC 바이에른 뮌헨에서 SC 프라이부르크로 이적했다.19일(한국시간)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SC 프라이부르크는 정우영을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등번호는 29번이며 계약 조건 내용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정우영은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 유소년 팀이 있는 대건고 출신으로 지난해 1월 뮌헨에 입단해 2군에서 뛰었다. 독일 4부리그인 레기...

호날두 한국행…7월 유벤투스 vs K리그

월드스타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속한 유벤투스 FC가 방한해 K리그 선수들과 친선경기를 펼친다.한국프로축구연맹은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K리그 선발팀인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를 7월 26일 저녁 8시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연다고 밝혔다.유벤투스는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최다 우승(35회), 코파 이탈리아 최다 우승(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