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니 샌더스, '2016 캠프 성희롱' 피해자에 사과

김문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1 11:15:19
  • -
  • +
  • 인쇄
"진보 진영 캠프에서 일어나선 안 되는 일"
NYT "버니 샌더스 2020년 경선에 먹구름"

샌더스 美 민주당 상원의원이 2016년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캠프에서 벌어진 성희롱 의혹에 대해 피해자들에 사과했다.

  

▲ 버니 샌더스는 "진보진영 민주당의 캠프에서는 더더욱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라며 자신의 성희롱 피해자들에게 사과했다. [뉴시스]


AP통신에 따르면 샌더스 의원은 10일(현지시간) 의회에서 "남성 보자관들에 의한 직권 남용 행위는 절대 용납될 수 없다"며 "어떤 선거 캠프에서도, 특히 진보진영의 캠프에서는 더더욱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샌더스는 이어 "성차별, 그리고 모든 종류의 차별은 그저 말로만 종식시킬 수 없다"며 "우리 선거운동에서 괴롭힘을 당했거나 학대받은 여성들에게 사과한다"고 언급했다.

미국 폴리티코는 지난 9일 샌더스 의원의 2016년 경선 캠프의 전(前) 고문인 로버트 베커가 부하 여직원에 강제로 키스를 했다고 보도했다. 베커는 혐의를 부인했다. 샌더스 의원은 베커가 저지른 부정행위에 대해 모르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샌더스 선거 캠프에서 벌어진 성추문과 성차별 의혹에 대해 여러 차례 보도했다.

샌더스 의원은 이날 "우리의 기준, 우리의 절차, 우리의 안전장치는 명백히 부적당했다"고 말했다.

샌더스 의원은 지난달 CBS 방송과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과거 성 추문을 거론하며 대통령직 사임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NYT는 "2020년 대선 경선을 준비 중인 샌더스에 먹구름이 드리웠다"고 전했다.

 

UPI뉴스 / 김문수 기자 moonsu44@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호날두 '성폭행 혐의' 증거 불충분…검찰 "기소 안 한다&...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2009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과 관련해검찰의 기소를 피하게 됐다.​23일(현지시간) UPI 통신에 따르면 라스베이거스 지역을 관할하는 미국 네바다주(州)의 클라크 카운티 지방 검찰은 성명을 통해 "해당 여성이 호날두에게 성폭행 당했다는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quo...

김가영, 3쿠션 LPBA 32강 진출…차유람 최하위로 탈락

'포켓볼 여제' 김가영(36)이 프로당구 3쿠션 대회서 32강에 진출했다.김가영은 지난 22일 서울 송파구 롯데호텔월드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프로당구 PBA투어 2차 대회인 신한금융투자 PBA/LPBA 챔피언십 64강전에서 조 2위에 올라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김가영과 함께 이번 대회 와일드카드로 출전한 차유람(32)은 조 최하위로 탈락했다...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