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니 샌더스, '2016 캠프 성희롱' 피해자에 사과

김문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1 11:15:19
  • -
  • +
  • 인쇄
"진보 진영 캠프에서 일어나선 안 되는 일"
NYT "버니 샌더스 2020년 경선에 먹구름"

샌더스 美 민주당 상원의원이 2016년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캠프에서 벌어진 성희롱 의혹에 대해 피해자들에 사과했다.

  

▲ 버니 샌더스는 "진보진영 민주당의 캠프에서는 더더욱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라며 자신의 성희롱 피해자들에게 사과했다. [뉴시스]


AP통신에 따르면 샌더스 의원은 10일(현지시간) 의회에서 "남성 보자관들에 의한 직권 남용 행위는 절대 용납될 수 없다"며 "어떤 선거 캠프에서도, 특히 진보진영의 캠프에서는 더더욱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샌더스는 이어 "성차별, 그리고 모든 종류의 차별은 그저 말로만 종식시킬 수 없다"며 "우리 선거운동에서 괴롭힘을 당했거나 학대받은 여성들에게 사과한다"고 언급했다.

미국 폴리티코는 지난 9일 샌더스 의원의 2016년 경선 캠프의 전(前) 고문인 로버트 베커가 부하 여직원에 강제로 키스를 했다고 보도했다. 베커는 혐의를 부인했다. 샌더스 의원은 베커가 저지른 부정행위에 대해 모르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샌더스 선거 캠프에서 벌어진 성추문과 성차별 의혹에 대해 여러 차례 보도했다.

샌더스 의원은 이날 "우리의 기준, 우리의 절차, 우리의 안전장치는 명백히 부적당했다"고 말했다.

샌더스 의원은 지난달 CBS 방송과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과거 성 추문을 거론하며 대통령직 사임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NYT는 "2020년 대선 경선을 준비 중인 샌더스에 먹구름이 드리웠다"고 전했다.

 

UPI뉴스 / 김문수 기자 moonsu44@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박항서의 베트남, 8강 진출 대기록

'박항서 매직'이 또 통했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아시안컵 8강에 극적으로 진출했다.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20일 오후 8시(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요르단을 상대로 1-1로 비겨 연장전을 거친 끝에 승부차기에서 4-2로 승리했다....

롯데 자이언츠 박정태, 음주운전·버스 운전 방해 입건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레전드' 박정태(50)씨가 버스 기사에게 폭언을 하고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18일 부산 금정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 위반(운전자 폭행)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으로 박정태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인들과 술을 마신 후 이날 0시 35분께 부산 금정구의 한 도로에서 대리운...

2019 아시안컵 16강 대진표 확정…박항서의 베트남 극적 진출

2019 AFC 아시안컵 16강 대진표가 확정됐다.18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레바논-북한, 사우디아라비아-카타르 경기를 마지막으로 아시안컵 16강 대진표가 완성됐다.한국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바레인을 상대로 16강전을 치른다.한국이 바레인에 이기고 8강에 진출하면 E조 1위 카타르와 D조 2위 이라크 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