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제철소 덮친 '토네이도'…"용오름 현상"

강혜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6 11:13:23
  • -
  • +
  • 인쇄
15일 오후 6시 30분 충남 6개 시·군 강풍주의보 발효
기상청 "바다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용오름 현상"

15일 오후 충남 서해안 지역에 강풍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제철소 지붕이 날아가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 15일 오후 4시 10분께 당진시 송악읍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제품 출하장의 지붕이 강한 바람으로 날아갔다. [YTN 화면 캡처]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10분께 당진시 송악읍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제품 출하장의 슬레이트 지붕이 강한 바람으로 떨어져 부두 쪽으로 날아갔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지만, 인근에 주차된 10여 대의 차량이 파손되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6시 30분을 기해 충남에서는 당진·서천·홍성·보령·서산·태안 등 6개 시·군에 강풍주의보를 발효했다. 

기상청은 16일 이 같은 강풍에 대해 "바다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용오름이 영향을 준 것"이라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용오름은 땅이나 바다 표면과 하늘에서 부는 바람의 방향이 서로 다를 때 발생하는 큰 회오리바람으로 우리나라에서는 드물게 나타나는 현상이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

'라멜라 선제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1-0으로 전반 종료

토트넘이 에릭 라멜라의 선제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맞붙였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토트넘 vs 유벤투스 라인업 공개…손흥민·호날두 선발

토트넘 홋스퍼와 유벤투스의 대결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경기를 1시간여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토트넘은 골키퍼로 파울로 가자니가를 내세웠고 조지우, 탄간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 해리 윙크스, 스킵, 손흥민, 델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