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일청구권자금 돌려달라"…일제 강제징병 피해자 유족 헌법소원

이민재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4 13:20:44
  • -
  • +
  • 인쇄
한·일 청구권협정 당시, 피징용자 피해 보상 명목 미화 5억 달러
유족들 "국가는 피해자 동의 없이 사용한 자금 유족에 반환해야"

일제 강제징병 피해자 유족들이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우리 정부가 일본에서 받은 '대일청구권자금'을 돌려달라고 헌법소원을 냈다.


피해자 유족 83명은 14일 오전 11시 "대한민국 정부가 수령한 대일청구권자금을 유족에게 보상하는 내용의 입법을 하지 않는 것은 위헌"이라며 헌법소원 청구서를 제출했다.


▲ 지난 13일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아베 경제보복 규탄 대회에서 한 참가자가 아베 총리를 규탄하는 팻말을 들고 있다. [뉴시스]


'대일청구권자금'은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우리 정부가 일본으로부터 받은 미화 5억 달러(차관 2억 달러 포함)를 말한다. 유족들은 당시 우리 정부가 일본에 요구한 8개 피해 보상 목록 중 '전쟁에 의한 피징용자의 피해 보상'이 포함됐는데도, 강제징병 피해자들에게 아무 보상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가는 강제징병 피해자들의 동의도 없이 사용한 대일청구권자금을 피해자 및 유족들에게 이제라도 반환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대일청구권자금 중 강제징병 피해자들의 몫에 해당하는 부분을 회수할 수 있는 권리를 마련하고 실질적으로 반환받을 수 있는 절차를 신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단, 유족들은 대일청구권자금 반환과 일본의 불법적 징병에 대한 손해배상 의무는 별개라는 입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유족들은 추후 일본 정부에 대해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할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유족들은 강제징병 피해자와 유족들에게 지급 되는 위로금도 상향 조정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현행법상 행방불명된 강제징병 피해자의 유족에게는 2000만 원이 지급된다. 부상으로 장애를 얻은 피해자와 유족에게는 2000만 원 이하에서 금액을 정해 지급한다.


UPI뉴스 / 이민재 기자 lm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호날두 "조지나 로드리게스와 결혼할 것, 모친의 소원"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가 결혼 계획을 밝혔다.지난 15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ITV와의 인터뷰에서 호날두는 동거 중인 연인 조지나 로드리게스와의 결혼 계획을 언급했다.조지나와 처음 만난 순간 첫 눈에 반했다는 그는 "조지나와 언젠가 결혼할 것"이라며"내가 결혼하는 것은 어머니의 소원이다"고 말했다.호...

토트넘 손흥민, EPL 5라운드 베스트 11 선정

토트넘 홋스퍼의 에이스 손흥민이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베스트 11에 선정됐다.16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BBC는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들로 구성된 이 주의 팀을 발표했다.손흥민은 축구 전문가 가스 크룩스가 꼽은 이 주의 팀의 4-3-3 포메이션에서 우측 공격수에 뽑혔다.손흥민은 지난 14일잉글...

'회색 머리' 류현진, 뉴욕 메츠 상대로 7이닝 무실점 호투

류현진이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서 7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최근 부진을 떨쳐냈다.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안타 2개를 허용하고, 볼넷 없이 삼진 6개를 잡아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이번 경기를 통해 류현진은 평균자책점(ERA)을 2.45에서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