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장관 임명 강행은 국회와 협치 않겠다는 것"

임혜련 기자 / 기사승인 : 2019-03-29 11:27:46
  • -
  • +
  • 인쇄
"김연철·박영선은 자진 사퇴나 지명 철회해야"
"4명은 적격·부적격 의견 병기해 청문보고서 채택"
"계속된 인사 추천·검증 실패에 확실한 문책 있어야"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9일 국회 인사청문을 마친 장관 후보자 7명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에도 임명을 강행한다면 앞으로 국회와는 어떤 협치도 하지 않겠다는 선언이나 다름없는 것으로 간주하겠다"고 경고했다.
 

▲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김관영 원내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께서 7명의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의 입장을 존중하고 수용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계속돼 온 인사 추천과 검증 실패에 대한 문책이 이번만큼은 확실히 있어야 한다"며 "청와대 인사검증 담당자의 즉각적 경질을 요구한다"고 했다.

그는 "7명의 후보자 중 4명은 적격과 부적격 의견을 모두 병기해 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하는 데 협조하겠다"며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진영 행정안전부 장관후보자에 대해 "4명의 후보자는 모두 각종 의혹 및 흠결 사항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후보자는 각종 망언과 의혹, 인사청문에서 오락가락한 발언 등 국정 수행 자질이 부족했다"며 "자진사퇴 또는 청와대 임명철회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후보자는 인사청문 진행 도중 한국당에 의해 보이콧이 일어날 정도였다"며 "보고서 채택 여부 자체를 논의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후보자에 대해선 "제출하지 않은 자료와 의혹에 대한 적절한 해명이 없다면 채택이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김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이 제시한 '국민을 위한 공수처' 법안에 대한 신속한 의사결정을 촉구한다"며 "민주당은 기소권 문제를 놓고 지난친 여론몰이를 중단하라. 국민에게 돌려주는 공수처가 되도록하는 방안에 대해 현명한 선택을 하라"고 촉구했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류현진, 1점대 방어율 깨졌다...양키스戰 홈런 3개 맞고 7실점

시즌 13승에 도전했던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에서 홈런 3개를 내주며 7실점 하는 시즌 최악의 부진을 보였다. 두 경기 연속 13승 실패는 물론 지난해부터 이어온 홈 11연승 기록이 중단됐다. 무엇보다 최대 무기였던 평균자책점도 1.64에서 2.00으로 크게 치솟아 사이영상경쟁에서도 적신호가 켜졌다.이날 뉴욕양키스와의경기는 미리 보는...

LG 투수 류제국, 돌연 은퇴 "과분한 사랑 감사" [오피셜]

LG 트윈스 투수 류제국(36)이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23일LG는 류제국이 지난 22일 밝힌 은퇴 의사를 다음날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밝혔다.류제국은 덕수정보산업고 재학 중이던 2001년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에서 최우수선수상을 받았고 그해 고교 졸업 직후 2001년 아마추어 자유계약으로 미국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컵스에 입단해 5년 만인 200...

'마시알 골' 맨유, 울버햄튼과 1-1 무승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울버햄튼 원더러스와 1-1로 비겼다.맨유는 20일 새벽 4시(한국시간) 잉글랜드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홈팀 울버햄튼을 상대로 1-1 무승부를 거뒀다.지난 1라운드에서 첼시를 4-0으로 대파한 맨유는 이날 연승을 노렸지만 실패했다. 맨유가 공격 주도권을 쥐었고 울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