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넘어 거장으로"…"류현진, 달에서도 던질 수 있다"

이민재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0 11:09:24
  • -
  • +
  • 인쇄
"류현진은 다저스의 가장 뜨거운 에이스" 외신들 극찬
데이브 로버츠 감독 "달에서도 던질 수 있을 것"

한때 그는 '한국에서 온 괴물(Korean monster)'로 불렸다. 그는 한국프로야구에서 메이저리그로 직행한 최초의 선수였고, 메이저리그 진출 한국 투수 최초 데뷔 첫해 완봉승을 거둔 선수였으며, 2018년 한국인 투수 최초의 월드 시리즈 선발투수 등판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괴물이라는 별명이 어색하지 않았다.


▲ 20일(한국시간) 미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는 LA 다저스 류현진 [AP 뉴시스]


'야구 괴물' 류현진의 질주가 멈출 줄 모른다. 눈부신 역투로 소속팀 LA다저스를 5월 2주 차 메이저리그 파워랭킹 1위에 올려놓은지 불과 일주일 만에 메이저리그(MLB) 전체 '평균자책점 1위'에 등극했다. 20일(한국시간) 새벽 신시내티 레즈를 상대로 벌인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낸 것.


▲ 신시내티전에서 승리한 류현진은 방어율 1.78로 메이저리그(MLB) 평균자책점 1위에 등극했다. [Baseball Reference]


외신은 이제 그를 더이상 괴물이라 부르지 않는다. 존경의 마음을 담아 '거장(master)'이라 칭하기 시작했다.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가 끝난 후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은 "류현진이 또다시 거장의 면모를 보였다"며 극찬했으며 스포츠 전문 매체 'SB 네이션'도 "류현진은 제구의 거장(master of control)이 됐다"고 추켜세웠다.

외신의 극찬은 끊일 줄 모른다. 'SB 네이션'은  "류현진이야말로 다저스의 가장 뜨거운 에이스"라고 칭했으며 지역 일간지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는 "그 누구도 류현진만큼 뛰어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CBS  스포츠는 "류현진이 다시 한 번 경기를 지배했다"고 전했다.

류현진에게 극찬을 보낸 건 언론만이 아니다. LA다저스의 포수인 러셀 마틴은 "그가 던진 공을 잘 치는 것은 정말 힘든 일이다"라고 했고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 해설을 맡은 LA 다저스 출신 노마 가르시아파라는 "류현진이 압도적인 제구력을 보여줬다"고 평했다. 심지어 LA다저스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어떤 조건이든 가리지 않고 잘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류현진은 달에서도 던질 수 있을 것(he can pitch anywhere, even on the moon)"이라고 입에 침이 마르게 칭찬했다.

과연 류현진은 어디까지 올라갈 수 있을까. 대기권을 뚫고 성층권을 넘어 달까지 도달할 수 있을까. 지금의 추세대로라면 불가능해 보이지도 않는다.


UPI뉴스 / 이민재 기자 lm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만평

+

스포츠

+

임효준, 성희롱으로 '대표팀 전원 선수촌 퇴촌'

쇼트트랙 대표팀이 또다시 성희롱 파문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동성 선수간 성희롱 논란이다. 이에 따라 남녀 국가대표팀 전원이 모두 진천선수촌에서 퇴촌을 당했다. 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충북 진천에 있는 진천선수촌에서 쇼트트랙 남녀 대표팀이 동반 암벽 등반 훈련을 하던 중임효준(23·고양시청)이 동료황대헌(20·한국체대)의 바지를 벗겼다.수...

류현진, 기자들이 뽑은 가장 유력한 사이영상 후보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최고의 성적을 보이고 있는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선정됐다. ​25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은 메이저리그 담당 기자 35명이 뽑은 사이영상 후보를 공개했다. 기자들은 각 리그 3순위까지 투표하고 1위에 5점, 2위에 3점, 3위에 1점을 부여했다. 투표 결과 류현진...

쇼트트랙 대표팀서 성희롱 신고…한 달간 전원 퇴촌

진천선수촌에서 발생한 성희롱 사건으로 인해 훈련하던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이 모두 퇴촌한다.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쇼트트랙 대표팀은 지난 17일 진천선수촌에서 산악 훈련을 했다. 당시 남자 선수 A가 동성 후배인 B 선수의 바지를 벗겼으며, B 선수는 A 선수를 성희롱으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A 선수와 B 선수는 모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