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순병사' 오청성 "총 쏜 북한군 동료들 이해한다"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6 11:22:02
  • -
  • +
  • 인쇄
NBC "美 언론과 첫 인터뷰"…최초 얼굴 공개
오 씨 "살아 있다는 것이 기적처럼 느껴져"

2017년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 오청성(25) 씨가 미국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살아 있는 것이 기적"이라고 말했다.

▲ 미국 NBC방송과 인터뷰 중인 오청성 씨 [NBC 캡처]


15일(현지시간) NBC와 인터뷰에서 오 씨는 "영상을 볼 때마다 살아 있다는 사실이 기적처럼 느껴진다"며 "만약 붙잡혔다면 정치범 수용소로 갔거나 총살당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인터뷰는 오 씨의 첫 미국 언론 인터뷰로, 오 씨의 모자이크 처리되지 않은 얼굴도 최초로 공개됐다. 이를 통해 오 씨는 당시의 긴박했던 귀순 과정을 설명했다.

오 씨는 "군사분계선(MDL)을 넘은 것이 오후 3시 15분이었고 그날 아침만 해도 남쪽으로 갈 생각을 하지 않았다"며 "상황이 긴박했고 운전을 하면서도 제정신이 아니었다. 아주 빠른 속도로 운전을 했고 겁이 났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다섯 차례 총격을 가한 전 북한군 동료를 탓하지 않는다"며 "내가 그 상황이었다면 나도 총을 쐈을 것이고 이건 우정의 문제가 아니다. 그들을 이해한다"고 전했다.

▲ 2017년 오청성 씨의 귀순 현장 CCTV 영상 [NBC 캡처]


오 씨는 2017년 11월 13일 JSA에서 군용차를 타고 MDL로 돌진하다가 차가 배수로에 빠지자 남쪽으로 달려와 귀순했다. 이 과정에서 북한군의 총격으로 5~6군데에 총상을 입었지만, 이국종 아주대 교수의 수술을 받고 회복했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비선수 출신' LG 한선태, 1군 데뷔 프로야구 새 역사

비선수 출신의 LG 트윈스 투수 한선태(25)가 프로 데뷔전을 치러 한국 야구사에 새 역사를 썼다.한선태는 지난 25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팀이 3-7로 지고 있던 8회초 팀의 세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이날 그는 17개의 공을 던져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해 성공적인 데...

임효준, 성희롱으로 '대표팀 전원 선수촌 퇴촌'

쇼트트랙 대표팀이 또다시 성희롱 파문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동성 선수간 성희롱 논란이다. 이에 따라 남녀 국가대표팀 전원이 모두 진천선수촌에서 퇴촌을 당했다. 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충북 진천에 있는 진천선수촌에서 쇼트트랙 남녀 대표팀이 동반 암벽 등반 훈련을 하던 중임효준(23·고양시청)이 동료황대헌(20·한국체대)의 바지를 벗겼다.수...

류현진, 기자들이 뽑은 가장 유력한 사이영상 후보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최고의 성적을 보이고 있는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선정됐다. ​25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은 메이저리그 담당 기자 35명이 뽑은 사이영상 후보를 공개했다. 기자들은 각 리그 3순위까지 투표하고 1위에 5점, 2위에 3점, 3위에 1점을 부여했다. 투표 결과 류현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