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 10호골' 손흥민, 뉴캐슬전서 결승골…MOM 선정

권라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2-03 11:07:28
  • -
  • +
  • 인쇄
3시즌 연속 리그 두 자릿수 득점 기록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토트넘으로 복귀한 뒤 득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 손흥민이 2일 열린 뉴캐슬과의 경기에서 리그 10호골을 터뜨렸다. [토트넘 홋스퍼 트위터 캡처]


손흥민은 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결승골을 넣었다.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을 마치고 돌아온 뒤 지난달 31일 왓포드와의 복귀전에서 골을 터뜨린 데 이어 두 경기 연속 골을 기록했다.

이번 골은 리그 10호골이자 시즌 14호골로, 이로써 손흥민은 한국 선수 최초로 세 시즌 연속 프리미어리그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했다. 2016~2017시즌에는 14골, 지난 시즌에는 12골을 기록한 바 있다.

이날 손흥민은 선발 출격해 적극적으로 공격에 가담했다. 전반 10분 만에 첫 슈팅을 시도했으나 수비수에 가로막혔다.

전반 43분에는 돌파 과정에서 상대 수비수 매트 리치의 태클에 걸려 넘어졌지만 주심의 휘슬은 울리지 않았다. 후반에도 손흥민은 계속해서 기회를 노렸으나 골은 좀처럼 찾아오지 않았다.

후반 38분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은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마침내 뉴캐슬의 골망을 갈랐다.

손흥민의 활약으로 토트넘은 뉴캐슬에 1-0으로 승리하며 리그 2위(승점 57·19승 6패)에 올랐다. 

 

▲ 손흥민은 이날 경기 MOM으로 선정됐다. [토트넘 홋스퍼 트위터]


이날 손흥민은 시즌 여섯 번째 '맨 오브 더 매치(MOM)'에 선정되는 영광도 안았다. 손흥민은 토트넘이 공개한 영상을 통해 "누가 골을 넣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승점 3점"이라고 자신보다 팀을 우선하는 모습을 보였다.

UPI뉴스 / 권라영 기자 ry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부산 아이파크, K리그1 승격 ‘3전4기’

3전4기. 3번 넘어져도 4번 일어나는 불굴의 정신이다. 모든 삶에 꼭 필요하다. 스포츠에서는 더 중요하다. 승부세계에서는 2등이 필요 없다. 프로스포츠에서는 더 그렇다. 1등만이 존재한다. 오로지 1등이 되기 위해 땀을 흘린다. 냉혹하지만 어쩔 수 없다. 운명이다. 프로선수들은 담담히 받아들인다. 1등이 되기 위해서.3월1일 개막되는 2019 K리그 프로...

김보름 '노선영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 2관왕

김보름(26·강원도청)이 노선영(30·콜핑팀)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김보름은 22일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태릉국제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1500m 경기에서 2분5초52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1500m 우승을 차지한 김보름은 별도의 인터뷰 없이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그는...

'컬링 잔혹 동화' 실화였다…"팀킴, 상금 1억원 못 받아...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경북체육회) 선수들이 1억원 가까운 상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실이 드러나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등 지도자들이수사를 받게 됐다.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