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에 국공립 유치원 1080학급 늘린다

지원선 기자 / 기사승인 : 2018-12-06 15:14:51
  • -
  • +
  • 인쇄
교육부, 국공립유치원 확충안및 서비스 개선방안 발표
단설 321학급·병설 671학급·공영형 88학급 신증설
맞벌이가정 자녀 위해 돌봄서비스 오후 5시까지 연장

교육부가 내년에 국공립유치원을 1080학급 늘려 현재보다 원아 2만여명을 더 수용하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현재 25% 수준인 국공립유치원 취원율은 최대 28%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국공립유치원 신·증설 세부 이행계획 및 서비스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유아교육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2019년 내 전국 1000학급 이상 국·공립유치원 학급을 신·증설하는 세부 이행계획과 학부모 요구를 반영한 서비스 개선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교육부는 당초 국공립유치원 취원율을 40%까지 끌어올리고자 2022년까지 매년 500학급을 늘릴 계획이었다. 하지만 최근 사립유치원 사태가 터지면서 이 목표를 1년 앞당겨 2021년까지 달성하기로 하고, 내년에 기존 계획의 2배인 1000학급을 늘리기로 한 바 있다.

개선 방안대로 내년에 1080학급을 늘리면 학급당 20명으로 계산했을 때 약 2만명이 국공립유치원에 더 입학할 수 있다. 시기별로는 692학급은 내년 3월에, 나머지 388개 학급은 9월에 각각 문을 연다.

 

내년 3월에 문을 여는 692개 학급은 대부분 온라인 입학관리시스템 '처음학교로'를 통해 이미 모집했지만, 일부는 내년 1~2월 현장모집할 예정이다. 폐원이나 원아모집을 보류한 유치원 수를 고려한 것이다. 2학기인 9월에 개원하는 388개 학급은 7~8월에 현장모집한다.  

 

▲ 지난달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공영형 유치원인 명신유치원에서 원아들이 수업을 듣고 있다. [문재원 기자]

 

내년에 문을 여는 유치원 학급을 유형별로 보면 단설이 321학급, 병설이 671학급, 공영형이 88학급이다.

단설유치원은 유치원을 위한 별도 부지에서 유아교육 전공자가 원장을 맡아 운영하는 형태다. 병설유치원은 초·중학교의 남는 교실 등을 소규모로 활용해 운영하고 학교장이 원장을 겸한다. 


지역별로는 경기에 240학급, 서울에 150학급, 경남에 68학급이 생긴다. 부산·대구·인천·울산·충북·경북 등에도 50여학급씩 문을 연다.

확대 계획에는 병설유치원 외에 매입형과 공영형 등 다양한 형태의 국공립유치원이 포함된다. 매입형은 교육청이 사립유치원을 사들여 공립으로 전환하는 형태다. 공영형은 사립에 공립 수준의 재정지원을 하면서 운영·회계처리도 공립 수준으로 강화한 형태다.

매입형은 내년 3월 서울에 1곳을, 9월에 5곳 안팎을 연다. 공영형은 내년 상반기에 공모해 20곳 안팎을 지정한다.

학부모 선호도가 높은 단설유치원은 완공에 2∼3년 걸리는 점을 고려해 내년에 30곳 정도를 심사하고, 통상 1∼2학급인 병설유치원은 3∼4학급 규모로 늘리면서 원감, 행정인력 등도 배치한다.
 

교육부는 국공립유치원 원아 돌봄시간도 늘리기로 했다. 그동안 맞벌이 부부 자녀들에게 국공립유치원 돌봄시간이 너무 짧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오전 9시부터 오후 1~2시까지 교육과정을 듣는 원아 중 맞벌이, 저소득층, 한부모 등 돌봄이 꼭 필요한 경우 오후 돌봄 참여를 오후 5시까지 보장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또 유아의 통학 불편을 최소화하고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국공립유치원 통학버스를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우선 통학거리가 긴 농어촌 지역과 단설유치원, 집단폐원과 모집보류 등 위기지역부터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보통교부금 유아교육비 항목 중 유치원 교육역량지원비를 190억원 증액해 시도교육청 예산으로 편성할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는 "국공립유치원을 늘리는 것뿐 아니라 학부모들이 아이를 맡기고 싶은 국공립유치원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UPI뉴스 / 지원선 기자 president58@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이슈 Zip

인물

+

만평

+

스포츠

+

리버풀 vs 뮌헨,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0-0 무승부

리버풀과 뮌헨이 챔스 16강 1차전에서 비겼다. 뮌헨의 정우영은 출전 명단에서 제외된 채 벤치에 머물렀다.20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리버풀과 바이에른 뮌헨이 0-0으로 경기를 마쳤다.이날 양 팀은 중원 볼 다툼으로 치열한 경기 양상을 보였다....

맨유, 첼시 2-0 제압하고 FA컵 8강 진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첼시를 제압하고 FA컵 8강에 진출했다.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이끄는 맨유는 19일 오전 4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FA컵 16강 원정에서 첼시를 상대해 2-0으로 승리했다.초반부터 양 팀이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전반 31분 선제골이 나왔다. 맨유의 폴 포그바가 상대...

중국, 죽기살기로 '축구 굴기'

중국 정부가 축구 굴기를 외치며 사생결단으로 나서고 있다. 시진핑 주석은 말한다. 월드컵에서 우승해야 진정한 스포츠 강국이라고. 중국은 올림픽의 다양한 종목에서 세계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미국을 오래 전에 정상에서 끌어내렸다. 국제 스포츠계 상당수의 종목에서도 독주가 시작됐다. 14억 인구에서 수많은 스타급 선수가 나오고 있다. 상상 못할 정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