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같은 나라 맞아?…중부 무더위·호남은 장대비

장한별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2 11:23:23
  • -
  • +
  • 인쇄
미세먼지 '좋음'~'보통'

절기상 낮의 길이가 가장 길다는 하지(夏至)인 22일 중부 지방은 무더운 가운데 충청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 22일 중부 지방은 무더운 가운데 남부 지방에는 폭우가 예보됐다. [정병혁 기자·뉴시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중부 지방은 수원이 30도 등 한여름 같은 무더운 날씨가 예상된다. 충청 남부·전라도·경남 서부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요란한 비가 오겠다. 특히 전라도 지리산 인근에는 최고 100mm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침 최저기온은 14∼20도로 전날(16.6∼23.8도)보다 낮겠고 낮 최고기온은 22~30도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불안정이 강해 비가 내리는 동안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국지적으로 시간당 20㎜ 내외로 강하게 내리는 곳도 있겠다"며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 모든 지역에서 '좋음'~'보통' 단계일 것으로 전망된다.


서해상과 동해상에서는 돌풍과 천둥·번개가 예보돼 있으며 전 해상에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항해나 조업을 하는 선박은 주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2.0m, 서해 앞바다에서 0.5m, 남해 앞바다에서 0.5~2.0m로 일겠다. 먼 바다의 물결은 동해 1.0~2.5m, 남해 0.5~2.5m, 서해 0.5~1.0m로 예보됐다.


일요일인 23일은 중국 발해만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다. 대기불안정으로 경기동부와 강원영서, 충북, 남부내륙에는 오후(12~18시)에 소나기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UPI뉴스 / 장한별 기자 star1@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

'라멜라 선제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1-0으로 전반 종료

토트넘이 에릭 라멜라의 선제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맞붙였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토트넘 vs 유벤투스 라인업 공개…손흥민·호날두 선발

토트넘 홋스퍼와 유벤투스의 대결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경기를 1시간여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토트넘은 골키퍼로 파울로 가자니가를 내세웠고 조지우, 탄간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 해리 윙크스, 스킵, 손흥민, 델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