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文대통령, 인사참사 불러온 조국 놓아줘야"

임혜련 기자 / 기사승인 : 2019-03-21 11:21:01
  • -
  • +
  • 인쇄
"문대통령 취임후 인사검증, 무능 넘어 무책임으로 일관"
"공수처 등 개혁입법, 당 의견 반영 안되면 패스트트랙 철회"
"공수처장 추천위 야당몫 3/7, 3/5 이상 동의로 야당 비토권"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다음주부터 시작되는 7개 부처 장관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21일 "문재인 대통령은 인사 참사를 불러온 조국 민정수석을 이제 놓아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채이배 의원, 김관영 원내대표, 권은희 정책위의장, 최도자 의원. [뉴시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한 걸림돌을 속히 걷어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청와대는 세금 탈루나 논문표절은 문제가 안 된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문 대통령 취임 직후 청와대는 제대로 된 인사검증을 하지 못하는 무능에서, 이제는 무능을 넘어 무책임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정부 내각인사 부실 검증은 물론이고 있으나마나한 검증기준, 청와대 직원들의 기강해이 등 수많은 무책임·무능·무관심 사례만 보여줬다"며 "문 대통령이 어쩌자고 이런 인사참사를 보고만 있는지 개탄스럽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음 주부터 시작되는 장관후보자 인사청문회에 대해 "바른미래당은 송곳 검증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어제(20일) 바른미래당은 의원총회를 통해 각종 개혁입법에 대한 우리당의 입장이 관철되게 요구하기로 했다"며 "관철되지 않으면 소위 패스트트랙 절차를 더 이상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공수처 관련 7인의 공수처장 추천위에 야당 몫 3인을 확보해 달라는 것, 공수처장 추천시 추천위에서 5인 이상의 동의를 얻어 야당의 비토권을 가능하게 해 달라는 것, 공수처의 수사권·기소권 분리를 요구한다"며 "이것들은 공수처장 중립성과 견제 기능 확보 등 공수처가 국민을 위한 기관으로 거듭나도록 하는 데 반드시 필요한 조치"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을 향해 "최소한의 개혁 입법을 위해 지금이라도 동참을 촉구한다"며 "선거제가 바뀌면 한국당이 주장하는 개헌을 촉발하는 하나의 시작점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류현진, 1점대 방어율 깨졌다...양키스戰 홈런 3개 맞고 7실점

시즌 13승에 도전했던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에서 홈런 3개를 내주며 7실점 하는 시즌 최악의 부진을 보였다. 두 경기 연속 13승 실패는 물론 지난해부터 이어온 홈 11연승 기록이 중단됐다. 무엇보다 최대 무기였던 평균자책점도 1.64에서 2.00으로 크게 치솟아 사이영상경쟁에서도 적신호가 켜졌다.이날 뉴욕양키스와의경기는 미리 보는...

LG 투수 류제국, 돌연 은퇴 "과분한 사랑 감사" [오피셜]

LG 트윈스 투수 류제국(36)이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23일LG는 류제국이 지난 22일 밝힌 은퇴 의사를 다음날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밝혔다.류제국은 덕수정보산업고 재학 중이던 2001년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에서 최우수선수상을 받았고 그해 고교 졸업 직후 2001년 아마추어 자유계약으로 미국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컵스에 입단해 5년 만인 200...

'마시알 골' 맨유, 울버햄튼과 1-1 무승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울버햄튼 원더러스와 1-1로 비겼다.맨유는 20일 새벽 4시(한국시간) 잉글랜드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홈팀 울버햄튼을 상대로 1-1 무승부를 거뒀다.지난 1라운드에서 첼시를 4-0으로 대파한 맨유는 이날 연승을 노렸지만 실패했다. 맨유가 공격 주도권을 쥐었고 울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