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정권 악법 날치기 철회할 때까지 투쟁"

남궁소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4-24 11:17:01
  • -
  • +
  • 인쇄
"투쟁 1차 목표는 패스트트랙 3개 악법 저지"
"文정권 폭정 못 막아내면 대한민국 무너져"
나경원 "좌파연합 과반 차지…사회주의 국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문재인 정권이 악법 날치기를 철회하고 대통령이 국민 앞에서 사과함으로써 정말 바뀐 것으로 볼 때까지 우리는 끝까지 싸우고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뉴시스]

황 대표는 24일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비상 의원총회에서 "우리 투쟁의 1차적 목표는 잘못된 악법, 패스트트랙 3법을 저지하는 것이지만, 그것만이 목적이 아닌 이 정권의 폭정을 심판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가 말한 '패스트트랙 3법'은 선거제 개편, 공수처 설치, 검·경 수사권 조정안을 의미한다. 한국당은 전날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합의안의 추인을 완료하자 강하게 반발하며 투쟁을 선언했다.

황 대표는 "지금 이 순간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은 무너진다"면서 "이 정권이 끝내 독재의 길을 고집한다면 우리 국민께서 직접 나서고, 청와대까지 달려가서 문 대통령의 항복을 받아낼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부에서 한국당에게 극우 프레임을 씌우고 있지만, 대한민국의 헌법 가치와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를 지켜야 하며, 법치주의가 바로 세워지는 나라를 만드는 게 한국당의 가치"라며 "만약 이것을 극우라고 말한다면 저들은 말할 수도 없는 극좌로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이 무모하게 꼼수를 동원해 민주주의에 있어서는 안되는 법들을 패스트트랙으로 처리하려 하고 있다"면서 "국민의 분노를 공포정치·공작정치로 막아보려고 국회를 장악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경원 "여당, 개헌 의석수 확보해 국가보안법 철폐·연방제 도입할 것"

나경원 원내대표는 선거제도 패스트트랙 관련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결국 좌파연합의 의회독점 시도다. 다음 수순은 바로 개헌"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초 민주당이 개헌안을 내면서 헌법4조에서 '자유'를 빼려고 했던 사실을 모두 기억하실 것"이라며 "북한을 정식 국가로 인정하고 연방제를 도입해 결국 대한민국을 북핵에 굴종시키고 말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좌파연합 세력이 과반을 차지해 개헌 의석수를 확보한다면 헌법과 국가보안법이 어찌 될까 아찔하다"며 "내년 총선 이후에 독재의 시대를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사실상 사회주의 국가가 되고, 북한을 정식 국가로 인정하며, 연방제를 도입하고 대한민국을 북핵에 굴종시킬 것"이라며 "제일 먼저 국가보안법부터 없앨 것"이라고 덧붙였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