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미식·미용 '삼미 가전' 돌풍…의류건조기·LED마스크·에어프라이어 인기

이종화 기자 / 기사승인 : 2019-01-08 11:01:40
  • -
  • +
  • 인쇄

최근 불경기속에 홈케어와 집쿡 열풍이 이어지고 미세먼지까지 사계절 이슈로 자리잡으면서 가전업계에서 '미세먼지·미식·미용'을 일컫는 이른바 '삼(三)미가전'이 떠오르고 있다.

일찍 퇴근을 하는 문화가 확산되는 가운데 집에서 요리 하고, 피부관리를 직접하는 소비자가 증가하면서 에어프라이어, LED 마스크 등 미식, 미용가전이 인기를 끌고 있으며, 미세먼지 등 환경오염의 심화로 건조기·공기청정기·의류관리기 등 환경 가전 제품들의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특히, 이 제품들은 '스스로의 만족감'을 중요시하는 '나심비' 트렌드까지 더해지면서 신(新) 필수가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사용자들의 입소문을 타고 핫한 인기를 얻으면서 대기업은 물론이고 중소·중견 가전업체들까지 시장에 뛰어들면서 날이 갈수록 치열한 경쟁을 보이고 있다.

미세먼지  기승에 의류건조기·의류관리기 강세

 

▲ 의류건조기는 매달 최대 판매량을 경신하면서 2016년 10만대 수준에서 지난해에는 100만대 규모로 10배 가까이 급성장했다. 대우전자의 경우 10kg 용량의 클라쎄 히트펌프 건조기를 출시하며 시장에 진출했다. [대우전자 제공]


대표적인 미세먼지 가전으로는 의류건조기와 의류관리기가 꼽힌다. 세탁물의 야외건조를 꺼려하는 소비자들이 늘었고, 외출 후 의류에 묻은 미세먼지가 실내공기를 2차 오염시킨다는 인식 또한 증가했다.

의류건조기는 매달 최대 판매량을 경신하면서 2016년 10만대 수준에서 지난해에는 100만대 규모로 10배 가까이 급성장했다.

이에 가전업계에서도 용량 별 다양한 라인업을 구성하며 건조기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9kg 용량이 주를 이뤘던 건조기 시장에 10kg 에 이어 14kg, 16kg 대용량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으며, 최근에는 3kg대 소용량 제품도 선보이는 등 라인업도 다양화 하고있다.

LG전자와 삼성전자가 판매 확대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대우전자·SK매직·위닉스 등 중견 가전업체들까지 시장에 뛰어들면서 업체간 경쟁이 한층 치열해지고 있다.

지난해 의류건조기 시장에 뛰어든 대우전자의 경우 10kg 용량의 클라쎄 히트펌프 건조기를 출시하며 시장에 진출했으며, 9월에는 3kg 신제품을 출시하기도 하였다.

저온제습의 히트펌프 방식으로, 옷감 손상이 거의 없는 게 특징이다. 대우전자 관계자는 “소음·진동을 최소화해 효율성이 뛰어난 제품으로 입소문을 타면서 판매량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새롭게 환경가전으로 주목받고 있는 의류관리기 시장의 경우 '트롬 스타일러'로 초기시장을 형성했던 LG전자뿐 아니라, 삼성전자가 '에어드레서'를 내놓으며 경쟁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피부관리도 집에서'… 홈케어 미용가전 인기

주거공간 중심으로 생활 패턴이 재편되면서 주목 받는 또 하나의 가전은 뷰티 디바이스다. 뷰티 디바이스는 진동 클렌저와 LED마스크 등으로, 마스크팩에 비해 고가임에도 홈케어를 하는 소비자들에게 각광받고 있다.

피부에 직접적인 재생 효과를 준다는 입소문과 함께, 한번 구매하면 전문적인 피부관리를 반영구적으로 할 수 있다는 이점이 흥행에 작용했다.

2013년 800억원 규모에서 매년 10% 이상의 성장률을 보여온 뷰티 디바이스 시장은 지난해 말 기준 5000억원 규모로 추산되고 있으며, 필립스, 파나소닉, LG전자 등의 가전업계와 아모레퍼시픽 등의 뷰티 업계가 시장 파이를 나눠가지고 있다.

LG전자는 LED마스크인 'LG프라엘'을 출시, 외국 브랜드 중심의 뷰티 디바이스 시장에서 국내기업의 점유율을 늘려 나가고 있다.

'에어프라이어·복합오븐, '건강'과 '편리성' 두 마리 토끼 잡는 미식가전

 

▲ 대우전자는 전자렌지, 그릴, 오븐, 발효, 튀김 등 5가지 기능에 에어프라이어 기능을 채용한 복합오븐 '프라이어 오븐'을 출시, 최근 누적판매 10만대를 돌파했다. [대우전자 제공]

웰빙 트렌드에 불황이 겹치면서 집쿡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는 가운데 에어프라이어, 복합오븐,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 등이 대표 미식가전으로 인기몰이 중이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에어프라이어 시장 규모는 지난해 30만대, 전기레인지 시장은 80만대 가량으로 확대되며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와 같은 웰빙 미식가전의 인기가 높아지자 가전업체들은 다양한 신제품을 앞세워 라인업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대우전자는 전자렌지, 그릴, 오븐, 발효, 튀김 등 5가지 기능에 에어프라이어 기능을 채용한 복합오븐 '프라이어 오븐'을 출시, 최근 누적판매 10만대를 돌파했다.

웅진렌탈에서는 2분할 플렉스존 인덕션과 라디언트 하이라이트 1구가 적용한 웅진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를 선보여 소비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미세먼지, 미용, 미식 가전은 틈새가전으로 성장세가 워낙 두드러져 기존 전통가전과 달리 신규 수요가 계속 급증하고 있으며, 필수 가전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고 밝혔다. 

 

UPI뉴스 / 이종화 기자 alex@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비선수 출신' LG 한선태, 1군 데뷔 프로야구 새 역사

비선수 출신의 LG 트윈스 투수 한선태(25)가 프로 데뷔전을 치러 한국 야구사에 새 역사를 썼다.한선태는 지난 25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팀이 3-7로 지고 있던 8회초 팀의 세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이날 그는 17개의 공을 던져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해 성공적인 데...

임효준, 성희롱으로 '대표팀 전원 선수촌 퇴촌'

쇼트트랙 대표팀이 또다시 성희롱 파문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동성 선수간 성희롱 논란이다. 이에 따라 남녀 국가대표팀 전원이 모두 진천선수촌에서 퇴촌을 당했다. 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충북 진천에 있는 진천선수촌에서 쇼트트랙 남녀 대표팀이 동반 암벽 등반 훈련을 하던 중임효준(23·고양시청)이 동료황대헌(20·한국체대)의 바지를 벗겼다.수...

류현진, 기자들이 뽑은 가장 유력한 사이영상 후보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최고의 성적을 보이고 있는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선정됐다. ​25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은 메이저리그 담당 기자 35명이 뽑은 사이영상 후보를 공개했다. 기자들은 각 리그 3순위까지 투표하고 1위에 5점, 2위에 3점, 3위에 1점을 부여했다. 투표 결과 류현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