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1% 소득 4억 육박…중위소득의 17배

류순열 기자 / 기사승인 : 2019-03-24 11:13:59
  • -
  • +
  • 인쇄
김정우 의원, 국세청 2017 통합소득 분석
상위 0.1%는 14억7000만원…중위소득의 64배
▲ 2017 귀속년도 통합소득(근로소득과 종합소득) 분포 [김정우 의원실] 

 

소득 상위 0.1%는 한해 얼마를 벌까. 연평균 14억 7000여만 원으로 나타났다. 근로소득, 사업소득, 금융·임대소득 등을 합친 통합소득 기준으로 그렇다. 소득순위를 매겼을 때 정확히 중간인 중위소득 대비 64배다.   

 

2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이 국세청의 2017 귀속년도 통합소득(근로소득과 종합소득) 1000분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상위 0.1% 소득자 2만2482명의 평균소득은 14억7402만 원이었다. 중위소득은 2301만 원이었다. 

 

통합소득 상위 0.1%의 평균소득은 2012년 11억8499만원에서 2017년 14억7402만 원으로 늘었다. 전체 소득 중 상위 0.1% 소득 비중도 2012년 4.0%에서 2017년 4.3%로 늘어났다. 그 만큼 소득 양극화가 더 심해졌다는 의미다.  

 

상위 1%의 평균소득은 3억9051만 원으로 중위소득자의 17배였다. 2012년 상위 1% 평균소득은 3억2179만 원이었다. 전체 소득 중 상위 1%소득 비중도 2012년 10.8%에서 2017년 11.4%로 증가했다.  

 

통합소득 전체를 보면 2012년 1894만 명 평균 2971만원에서 2017년 2248만 명 평균 3438만 원으로 5년간 15.7% 늘었다. 법인 등의 소득까지 계산한 국민총소득(GNI)의 같은 기간 증가율은 21.4%였다. 

 

김정우 의원은 "GNI 3만 달러 달성과 세계 7번째 30-50 클럽(GNI 3만 달러·인구 5000만 명 이상) 가입이라는 성과에도 국민이 실제 체감하는 성장 효과는 여전히 공허하다"며 "그 원인은 소득 양극화로, 질적·양적 성장을 함께 추구하는 포용적 성장의 필요성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김 의원은 "국민의 실질소득을 높여 소비와 투자를 증대시키고, 이를 경제성장과 내수경제 활성화로 이어 선순환을 만들기 위해 소득주도성장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UPI뉴스 / 류순열 기자 ryoos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메시 PK골' 아르헨티나, 파라과이와 1-1 구사일생

아르헨티나가 파라과이와의 맞대결에서 무승부를 거둬 구사일생했다.아르헨티나 축구 대표팀은 20일 오전 9시 30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벨루 오리존치 이스티다우 미네이랑에서 열린 2019 코파 아메리카 B조 파라과이와의 2차전을 1-1로 마무리했다.이로써 아르헨티나는 1무 1패 카타르와 승점 1점으로 동률이 됐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최하위인 4위에 머물렀다....

정우영, 뮌헨→프라이부르크 이적…등번호 29번 [오피셜]

정우영(20)이 FC 바이에른 뮌헨에서 SC 프라이부르크로 이적했다.19일(한국시간)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SC 프라이부르크는 정우영을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등번호는 29번이며 계약 조건 내용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정우영은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 유소년 팀이 있는 대건고 출신으로 지난해 1월 뮌헨에 입단해 2군에서 뛰었다. 독일 4부리그인 레기...

호날두 한국행…7월 유벤투스 vs K리그

월드스타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속한 유벤투스 FC가 방한해 K리그 선수들과 친선경기를 펼친다.한국프로축구연맹은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K리그 선발팀인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를 7월 26일 저녁 8시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연다고 밝혔다.유벤투스는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최다 우승(35회), 코파 이탈리아 최다 우승(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