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과거 방식 연연 않고 정치적 돌파구 마련할 것"

김광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1 11:33:40
  • -
  • +
  • 인쇄
"역지사지 자세로 야당과 소통 위해 더 노력하겠다"
전날 호프미팅 "좋은 분위기였지만 결실 맺지 못해"
조정식 "대북식량지원계획, 시의적절한 '1석4조' 효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1일 국회 파행이 장기화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과거 방식에 연연하지 않고 정치적 돌파구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인영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치권의 사정만으로 국민에게 좀 더 기다려달라고 양해를 구할 수도 없는 실정이고, 국민을 위해 더 많은 정치적 상상력을 발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여야의 경계를 넘어서 모두 국민을 위해 동행할 수 있는 동반자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역지사지 자세로 야당과 소통을 위해 더욱 더 노력하고 야당의 진심을 경청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또 전날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와의 호프 미팅에 대해 "굉장히 좋은 예감으로 만났고 좋은 분위기였지만 결실을 맺는 데까지는 나가지 못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 원내대표는 "민생의 어려움과 경제 전망에 대한 절박한 마음들을 하루 속히 풀어야 한다, 국민들이 국회를 보고 느끼는 답답함을 해소할 때가 됐다"면서 "국회 정상화를 위해 통 크게 결단해줄 것을 야당 원내대표들에게 한번 더 말씀드린다"고 호소했다.


이어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식량난에 처한 북한이 춘궁기에 접어든 시점"이라며 "정부가 대북 식량지원 계획이 시의적절하고, 1석4조의 효과가 있다"고 평가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일각에서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해 '퍼주기'라고 주장하는데 이는 전혀 근거 없는 악의적 주장"이라며 "남북 모두 윈윈(win-win)할 수 있는 효과적인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식량난에 처한 동포인 북한 주민을 돕고, 현재 보관 상태인 양곡의 관리비용을 절감하면서,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 인도주의적 의무를 다하게 되는 것이며, 나아가 남북 대화의 동력도 이어갈 수 있는 1석4조 효과"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마침 정부가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방북 신청을 승인했다"며 "남북·북미 간 신뢰증진과 대화 재개로 연결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만평

+

스포츠

+

임효준, 성희롱으로 '대표팀 전원 선수촌 퇴촌'

쇼트트랙 대표팀이 또다시 성희롱 파문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동성 선수간 성희롱 논란이다. 이에 따라 남녀 국가대표팀 전원이 모두 진천선수촌에서 퇴촌을 당했다. 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충북 진천에 있는 진천선수촌에서 쇼트트랙 남녀 대표팀이 동반 암벽 등반 훈련을 하던 중임효준(23·고양시청)이 동료황대헌(20·한국체대)의 바지를 벗겼다.수...

류현진, 기자들이 뽑은 가장 유력한 사이영상 후보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최고의 성적을 보이고 있는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선정됐다. ​25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은 메이저리그 담당 기자 35명이 뽑은 사이영상 후보를 공개했다. 기자들은 각 리그 3순위까지 투표하고 1위에 5점, 2위에 3점, 3위에 1점을 부여했다. 투표 결과 류현진...

쇼트트랙 대표팀서 성희롱 신고…한 달간 전원 퇴촌

진천선수촌에서 발생한 성희롱 사건으로 인해 훈련하던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이 모두 퇴촌한다.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쇼트트랙 대표팀은 지난 17일 진천선수촌에서 산악 훈련을 했다. 당시 남자 선수 A가 동성 후배인 B 선수의 바지를 벗겼으며, B 선수는 A 선수를 성희롱으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A 선수와 B 선수는 모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