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김진태 제명?···우리당 일이니 놔두시길"

임혜련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1 11:36:33
  • -
  • +
  • 인쇄
"관련 의원들, 어려운 시점에 당에 부담주는 행위 안했으면"
"기본적으로 당내 소수의견이나 다양성으로 소화할 수 있어"
"5.18 유가족 항의방문, 서로 격 갖추면 못만날 이유 없어"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일부 한국당 의원들이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 지만원 씨를 발표자로 초청하고,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해 폄훼 발언을 한 데 대해 "여러가지로 어려운 시점에 우리 당에 부담을 주는 그러한 행위는 안 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당 전체에 대한 국민들의 정서, 이미지 같은 부분을 먼저 생각해서 문제를 처리하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지도가 올랐다고 자만하고 긴장을 풀면 안 된다"면서 "국민들의 일부라 하더라도 그분들이 존중하는 가치가 있다면 좀 더 생각해보고 반응하고 행동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정부 여당이 잘못하는 상태에서 제1야당이 얼마나 잘하고 있는지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면서 "그러한 눈길을 놓치지 말고 끊임없이 주시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회의 직후 기자들을 만나 민주당·평화당·정의당 등이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을 한 한국당 의원들을 제명하자고 요구한 데 대해 "우리 당의 문제"라며 "우리 당에서 처리하고 고민하도록 놔두시라고 이야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5.18 폄훼 발언에 대해선 "보수정당 안에 여러 스펙트럼이 있다보니 견해 차가 있을 수 있고 다양한 의견이 존재할 수 있다"며 "기본적으로 당내 소수 의견이나 다양성으로 소화할 수 있지 않냐는 것이 개인적인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의원들이나 당원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며 "이건 우리 당의 문제이니 다른 당은 신경쓰지 말라"고 거듭 강조했다.

또한 5.18 유가족들의 한국당 항의방문과 관련해선 "비대위원장으로서 못 만날 이유가 없다"며 "서로 격을 갖추고 예의를 갖춘 방문이면 못 만날 이유가 없는데 그야말로 시의성 방문 이러한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