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업 기관장 평균연봉 2억 육박

손지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9 10:43:21
  • -
  • +
  • 인쇄
기관장 연봉, 일반 직원 평균 급여의 2.5배

지난해 공기업 기관장의 평균 연봉이 2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관장들의 연봉은 일반 직원들의 평균 급여액보다 2.5배 높았다.


▲ 잡코리아 제공


19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공공기관 경영정보 시스템 '알리오'에 공시된 36개 공기업의 경영공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들 공기업의 상임 대표가 지난해 받은 보수는 평균 1억9424만 원이었다.

이들 중 연봉이 가장 높았던 기관장은 한국전력공사 상임 기관장이었는데 2018년에 2억5871만 원의연봉을 받았다. 이어 한국동서발전(2억4554만 원), 인천항만공사(2억3601만 원), 인천국제공항공사(2억3305만 원), 한국남동발전(2억2998만 원) 순으로 2018년 기관장 연봉이 높았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조사대상인 36개 공기업 중 20곳의 공기업 기관장이 2018년에 연봉 2억 이상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하며 "20위에 오른 한국가스공사의 경우, 2018년기관장 연봉 2억69만원을 기록, 근소한 수치로 2억 이상을 넘겼다"고 말했다.

한편 잡코리아에 따르면 이들 36개 공기업의 정규직 일반 직원(무기계약직 제외)이 받은 작년 평균 급여액은 7848만 원으로집계됐다. 이는 2018년 공기업 상임 기관장 평균 연봉(1억9424만 원)과 2.5배의 차이를 보이는 수치다.

기관장-직원 간 연봉격차는 성별에 따라서도 차이를 보였다. 2018년 기준 정규직 남자 직원 평균연봉은 8177만원으로 집계돼 상임 기관장과의 연봉 격차가 2.4배로 평균보다 소폭 낮았다. 여자 직원(평균연봉 6246만 원)들의 경우 기관장과의 연봉 격차가 3.1배로 평균보다 높게 집계됐다.

기관장과 직원 간 연봉 차가 큰 기업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3.7배), 한국전력공사(3.1배), 해양환경공단(3.0배)였다. 이에 비해 연봉 차가 작은 기업은 한국석유공사(1.1배)와 한국감정원(1.5배)이었다.


UPI뉴스 / 손지혜 기자 sj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

'라멜라 선제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1-0으로 전반 종료

토트넘이 에릭 라멜라의 선제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맞붙였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토트넘 vs 유벤투스 라인업 공개…손흥민·호날두 선발

토트넘 홋스퍼와 유벤투스의 대결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경기를 1시간여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토트넘은 골키퍼로 파울로 가자니가를 내세웠고 조지우, 탄간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 해리 윙크스, 스킵, 손흥민, 델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