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만 직후 아이 떨어뜨려 사망…'은폐 의혹' 의료진 9명 수사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5 10:31:40
  • -
  • +
  • 인쇄
두개골 골절 등 숨기고 화장
병원 측 "부원장 직위해제"

경찰이 분당차여성병원에서 신생아를 떨어뜨려 숨지게 한 사실을 은폐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나섰다.
 

▲ 분당차여성병원 자료사진 [분당차여성병원 제공]

15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2016년 분당차여성병원에서 의료진의 실수로 사망사고가 발생했음에도 이를 알리지 않고 숨긴 정황을 확보하고, 산부인과 의사 A 씨를 업무상 과실치사 등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또 이 병원 소아청소년과 의사 B 씨와 부원장 C 씨 등을 증거인멸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 이들 외에도 수사 선상에 오른 병원 관계자는 총 9명에 이른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016년 9월 분당차여성병원 의료진은 한 산모의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난 신생아를 옮기다가 떨어뜨렸다. 아이는 소아청소년과로 옮겨져 엑스레이 등을 촬영하는 등 치료를 받았으나 몇 시간 뒤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병원 측은 이같은 사실을 부모에게 알리지 않고 사망진단서에 사인을 '병사'로 적어 부검 없이 신생아를 화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해 7월부터 사고 관련 첩보를 입수해 내사에 나섰고, 이후 수차례 병원을 압수수색해 조직적 은폐 정황과 함께 아이의 진료 기록이 일부 삭제된 것도 확인했다.

한편 병원은 지난 14일 입장문을 내고 아이를 떨어뜨린 사고가 직접적인 사망 원인이 아니라는 해명을 내놨다.

병원 측은 "레지던트가 신생아중환자실로 긴급히 이동하는 과정에서 미끄러져 아기를 안고 넘어지는 사고가 있었다"면서도 "주치의는 사고로 인한 사망이 아니고 여러 질병이 복합된 병사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모에게 사고를 알리지 않은 것은 분명히 잘못된 판단이었다는 게 병원의 공식 입장"이라며 "상황을 인지하고도 보고하지 않은 데 대한 책임을 물어 부원장을 직위해제 조치했다"고 밝혔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토트넘, 브라이튼에 1-0 승리…리그 3위 수성

토트넘 홋스퍼가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에 1-0으로 승리해 리그 3위를 지켰다.24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에서 토트넘은 브라이튼을 상대로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골에 힘입어 1-0 신승을 거뒀다.이날 경기는 양 팀 모두에게 중요한 경기였다. 토트넘은...

류현진,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 '멍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부상의 두려움을 떨쳐 버리며5⅔이닝 2실점의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의 멍에를 뒤집어 썼다.류현진은 21일 위스콘신주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메이저리그 데뷔 후 100번째 선발투수로 등판했다.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사타구니 부상으로 강판한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 6 피안타 1볼넷 9탈삼...

정해성 감독. 베트남 V리그 단독선두 질주

정해성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프로축구 V리그의 호치민시티 FC가 리그 단독선드를 질주하고 있다.호치민시티FC는 지난 20일(한국시간) 호치민시 통 나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비에텔과의 홈 경기에서 2대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호치민시티는 올시즌 6경기에서 5승1무로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비에텔의 사령탑은 이흥실 감독이다.호치민시티FC는 이날 경기에서 후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