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만 직후 아이 떨어뜨려 사망…'은폐 의혹' 의료진 9명 수사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5 10:31:40
  • -
  • +
  • 인쇄
두개골 골절 등 숨기고 화장
병원 측 "부원장 직위해제"

경찰이 분당차여성병원에서 신생아를 떨어뜨려 숨지게 한 사실을 은폐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나섰다.
 

▲ 분당차여성병원 자료사진 [분당차여성병원 제공]

15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2016년 분당차여성병원에서 의료진의 실수로 사망사고가 발생했음에도 이를 알리지 않고 숨긴 정황을 확보하고, 산부인과 의사 A 씨를 업무상 과실치사 등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또 이 병원 소아청소년과 의사 B 씨와 부원장 C 씨 등을 증거인멸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 이들 외에도 수사 선상에 오른 병원 관계자는 총 9명에 이른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016년 9월 분당차여성병원 의료진은 한 산모의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난 신생아를 옮기다가 떨어뜨렸다. 아이는 소아청소년과로 옮겨져 엑스레이 등을 촬영하는 등 치료를 받았으나 몇 시간 뒤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병원 측은 이같은 사실을 부모에게 알리지 않고 사망진단서에 사인을 '병사'로 적어 부검 없이 신생아를 화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해 7월부터 사고 관련 첩보를 입수해 내사에 나섰고, 이후 수차례 병원을 압수수색해 조직적 은폐 정황과 함께 아이의 진료 기록이 일부 삭제된 것도 확인했다.

한편 병원은 지난 14일 입장문을 내고 아이를 떨어뜨린 사고가 직접적인 사망 원인이 아니라는 해명을 내놨다.

병원 측은 "레지던트가 신생아중환자실로 긴급히 이동하는 과정에서 미끄러져 아기를 안고 넘어지는 사고가 있었다"면서도 "주치의는 사고로 인한 사망이 아니고 여러 질병이 복합된 병사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모에게 사고를 알리지 않은 것은 분명히 잘못된 판단이었다는 게 병원의 공식 입장"이라며 "상황을 인지하고도 보고하지 않은 데 대한 책임을 물어 부원장을 직위해제 조치했다"고 밝혔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호날두 '성폭행 혐의' 증거 불충분…검찰 "기소 안 한다&...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2009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과 관련해검찰의 기소를 피하게 됐다.​23일(현지시간) UPI 통신에 따르면 라스베이거스 지역을 관할하는 미국 네바다주(州)의 클라크 카운티 지방 검찰은 성명을 통해 "해당 여성이 호날두에게 성폭행 당했다는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quo...

김가영, 3쿠션 LPBA 32강 진출…차유람 최하위로 탈락

'포켓볼 여제' 김가영(36)이 프로당구 3쿠션 대회서 32강에 진출했다.김가영은 지난 22일 서울 송파구 롯데호텔월드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프로당구 PBA투어 2차 대회인 신한금융투자 PBA/LPBA 챔피언십 64강전에서 조 2위에 올라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김가영과 함께 이번 대회 와일드카드로 출전한 차유람(32)은 조 최하위로 탈락했다...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