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성비' 소비…화장품·옷 카드 사용액 ↓

손지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4-23 11:14:20
  • -
  • +
  • 인쇄
화장품 카드 구매액 3년 연속 감소세
편의점, 음식점, 의료 사용액은 증가

신용카드로 화장품과 옷을 산 금액이 계속해서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의류·잡화에 대한 신용카드 사용액은 14조 7587억 원으로 1년 전보다 2.4% 감소했다.


구체적으로 살펴 보면 화장품 사용액은 2조 9839억원으로 전년보다 6.6% 줄며 2016년(3.0%), 2017년(3.2%)에 이어 3년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의복과 직물업체에서 신용카드로 긁은 돈은 8조 1731억원으로 전년보다 2.3% 줄었다. 의복·직물 사용액은 2013년부터 작년까지 꾸준히 줄어들었다.

화장품이나 의류 분야에서 사용액이 줄어든 것은 경기 성장세 둔화가 장기화하면서 소비자들이 '가성비'를 따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조영무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자라(ZARA)나 유니클로 등 패션 브랜드를 중심으로 소비자들이 가성비를 따지는 경향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신용카드 보편화와 경제 규모 확대로 개인의 신용카드 이용액은 늘고 있는 추세다.

작년 개인의 신용카드 사용액은 503조 2578억 원으로 1년 전보다 8.6% 늘었다. 편의점 사용액이 8조 488억 원으로 19.5% 늘어 증가율이 두드러졌다. 음식점(8.6%), 식료품(6.6%), 의료·보건(6.8%) 이용액도 불어났다.


UPI뉴스 / 손지혜 기자 sj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