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키' 쥔 오신환 "반대표 던지겠다"

김광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4-24 11:09:26
  • -
  • +
  • 인쇄
사개특위 위원 최소 11명 찬성 필요…오 의원 반대시 미달
오신환 "당의 분열 막고 소신 지키기 위해 반대표 던질 것"
사개특위 사보임 가능성엔 "단연코 거부…강행은 당내 독재"
손학규 "어렵게 추인받았는데 헌신짝처럼 버릴 수 없어"

국회 사법개혁특위 위원인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은 24일 여야 4당이 합의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의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안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공개적으로 선언했다. 


▲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 [뉴시스]


오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당의 분열을 막고, 소신을 지키기 위해 공수처 설치안의 신속처리안건 지정안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밝혔다.

오 의원은 "선거법만큼은 여야 합의로 처리해왔던 국회 관행까지 무시하고 밀어붙여야 할 만큼 현재의 반쪽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가치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고, 누더기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법안을 위해 당의 분열에 눈감으며 저의 소신을 저버리고 싶지는 않다"고 주장했다.


오 의원이 반대하면, 국회 사개특위에서 공수처 설치법안은 의결 정족수가 부족해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될 수 없다. 또한 공수처 설치안이 사개특위에서 막히면, 여야 4당이 지난 22일 합의한 선거제도 개편안의 신속처리안건 지정도 불투명해진다. 

공수처 설치안을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하기 위해서는 국회 사개특위 18명 중 11명의 동의가 있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민주당 8명, 평화당 1명 외에 바른미래당 오신환, 권은희 2명의 찬성이 필요하다.

다만 김관영 원내대표가 '사보임' 카드를 꺼내들 경우 패스트트랙 무산 위기는 피할 수 있다. 위원에 대한 사보임은 원내대표 권한으로, 당초 김 원내대표는 사보임 가능성에 선을 그은 바 있다. 하지만 오 의원이 명확하게 '반대' 입장을 표하면서 오 의원에 대한 사보임을 고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오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저는 단연코 사보임을 거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 글을 아전인수격으로 해석해 강행한다면 그것은 당내 독재"라며 "김관영 원내대표는 사보임을 안하겠다고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 [오신환 의원 페이스북 캡쳐]


손학규 대표는 오 의원이 사개특위에서 '반대표'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 "오신환 의원이 '나는 반대표를 던질테니 사보임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어려운 과정을 통해 추인 받았는데 헌신짝처럼 내버릴 수는 없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사보임을 하지 말라는 강요 같은 이야기는 많았는데 원내대표가 사보임하지 않겠다는 말을 한 일은 없다고 들었다"라며 "의총에서 아주 어려운 과정을 통해 추인받았는데 이걸 헌신짝처럼 내버릴 수 없다는 생각"이라고 전했다.


한편 23일 밤부터 국회 로텐더홀에서 철야 농성을 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일부 의원들은 이날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해 바른미래당의 특위 위원 '사보임'을 막아달라고 요구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