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과학분야 노벨상 프로젝트 추진한다

지원선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1 10:26:29
  • -
  • +
  • 인쇄
교육부, BK21(두뇌한국 21)4단계 사업과 투트랙으로 추진
30~40대 과학자 분야별 엄선해 10년 이상 연구비 집중지원

교육부가 과학분야 노벨상 수상 초석을 놓기 위한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수출 세계 7위의 경제강국임에도 과학분야 노벨상 수상자가 한 명도 없는 불명예를 씻고 기초과학 연구를 좀 더 탄탄히 하기 위해서다.

 

▲ 교육부가 과학분야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셔터스톡]


11일 교육부에 따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시작되는 BK21(Brain Korea 21-두뇌한국 21) 4단계 사업과 과학분야 노벨상 프로젝트를 투트랙으로 추진한다.


교육부는 현재 BK21 3단계 사업이 2020년 8월 종료됨에 따라 4단계 사업의 세부계획을 마련 중이다. 이와 함께 노벨상 프로젝트에 대한 세부시행 계획도 수립해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해 동시에 추진한다는 것이다.


교육부는 30~40대 과학자 중에서 분야별로 엄선해 10~20년 집중 지원하는 방식으로 노벨상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방안을 심도 있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물리와 화학, 생리의학 등 과학기술 분야에서 연구력이 뛰어나고 목표의식이 강한 과학자를 선발해 연구에만 전념토록 연구비와 안정적인 연구환경을 집중 지원하는 방안이다.


이는 지금까지 과학분야 노벨상 수상자 대부분이 30대에 노벨상과 관련된 핵심연구를 시작해 50대에 연구를 완성했다는 점을 근거로 한 것이다.


교육부는 또 세계적인 연구기관이나 연구원들과 네트워크를 구축해 해외 연구동향 파악은 물론 국내 연구진의 연구 성과가 잘 홍보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수출 세계 7위의 경제강국이지만 김대중 전 대통령의 평화상 외에는 노벨상 수상자가 없다.

 
일본은 과학자들이 장기간 연구에만 집중할 수 있는 안정적인 연구환경을 조성해 다수의 과학기술분야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하고 있다.


2012년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인 야마나카 신야의 경우 1997년에 처음 과학 연구비를 지원받은 이후 2012년 노벨상을 수상하기까지 정부로부터 지속적인 지원을 받았다.


연구가 독창적이라는 점을 인정받아 세계적인 관심을 받기 이전부터 성과가 나올 때까지 지원을 받아 결실을 맺은 것이다. 일본은 1949년 교토대학교 유가와 히데키 교수가 첫 노벨화학상을 받은 이후 지난해 노벨 생리의학상의 혼조 다스쿠(76) 교토대 교수까지 모두 27명(외국 국적 취득자 3명 포함)의 과학기술 분야 노벨상 수상자가 나왔다.


교육부 관계자는 “노벨상은 수상이 나라 발전의 지표로 사용된다는 점에서 상의 권위 그 이상의 가치를 갖고 있다”며 “아직은 검토 단계이지만 연구자들이 연구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충분한 연구비 지원과 안정적인 연구환경을 조성해 결실을 맺도록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UPI뉴스 / 지원선 기자 president58@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현대캐피탈 2승…챔피언 등극 눈앞에

현대캐피탈이 지난해 챔피언 대한항공을 꺾고 2연승으로 챔피언 등극을 눈 앞에 두게 됐다.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V리그 챔피언 결정전 2차전에서 부상투혼을 발휘한 전광인과 파다르의 활약에 힘입어 대한항공을 3-2로 누르고 2승을 거두며 우승컵을 들어올릴 준비를 하게 됐다.현대캐피탈은 1세트 27-25, 2세트 25-22로두 세트...

한화, 두산 11대 1로 대파

한화가 선발투수 채드벨의 호투에 힘입어두산을 11-1로 크게 꺾고 원정경기에서 1승1패를 기록했다.24일 잠실에서 열린경기에서 한화는 채드벨이 8이닝동안 8탈삼진 1안타 1볼넷의 뛰어난 호투로 두산을 무참히 짓밟았다. 한화는 1회초 2사 2, 3루에서 5번타자 김태균이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적시타로 2점을 뽑아내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기선을 제압한 한...

파튜·박정아 '쌍포' 맹활약…도로공사, 흥국생명 꺾고 1승1패

도드람 2018-2019 V리그 여자부 챔피언 결정 2차전에서 한국도로공사가 흥국생명을 3-0으로 셧아웃시키며 1승1패를 기록하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도로공사는 23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파튜(19득점) 박정아(17득점) 쌍포의 매서운 공격이 빛을 발휘하며 세트스코어 3-0 승리를 거두고 지난해 챔피언의 저력을 선보였다.도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