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개중 2개, '덩치만 커진 약골'…매출↑ 이익↓

김이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6 10:51:04
  • -
  • +
  • 인쇄
국내 상장사 1000곳 영업실적 현황 분석
매출 늘었지만 영업실적 부진 기업 190곳
전자산업이 성장 견인…자동차 업종은 감소

지난해 1000대 상장기업 10곳 중 2곳이 매출은 늘어났음에도 영업이익이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기업정보 분석업체인 한국CXO연구소가 국내 상장사 1000곳의 최근 3년치 영업실적 현황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이 늘었지만 영업실적이 부진한 기업은 190곳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전체의 19.0%, 매출 증가 기업의 31.8%에 해당한다.


이들 1000대 상장사의 2016년 매출 외형은 1166조886억 원에서 2017년 1252조2066억 원으로 매출 성장률은 7.4%였다. 하지만 2018년에는 1288조3339억 원으로 전년 대비 2.9% 성장하는 데 그쳤다.


▲ CXO연구소 제공

1000곳 중 지난해 매출이 증가한 기업은 593곳, 감소한 기업은 407곳이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이 증가한 기업은 403곳이었으며 감소하거나 적자를 본 기업은 597곳이었다.

CXO연구소는 "한마디로 덩치만 커졌을 뿐 체력은 약골로 변한 기업이 적지 않다는 얘기"라며 "최근 1분기 실적을 토대로 볼 때 올해 매출 외형은 작년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산업별 매출 비중을 보면 전자산업이 경제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지난해 매출 300조3000억 원으로 전체의 23.3%를 기록했다.


▲ CXO연구소 제공

석유화학 업종도 2016년 8.9%에서 지난해 9.4%를 기록하면서 성장세를 보였다. 화학 업종 매출은 104조 2472억 원이었던 2016년에 비해 2018년 121조 2894억 원으로 늘었다.

반면 자동차 업종은 쪼그라들었다. 2016년 11.1%(129조589억 원)에서 2017년(128조883억 원)·2018년(131조2560억 원)에 각각 10.2%로 하락했다. 2016년 이후 2년 사이 1000대 기업 내 자동차 업종 매출 파워는 0.9%포인트 하락했다. 2016년 2.2%가량 차이가 났던 화학 업종과의 매출 격차도 2018년에는 0.8%까지 좁혀졌다.

고용 영향력은 자동차 업종이 높았다. 1000대 기업 내 자동차 업종에 있는 회사들의 고용 규모는 2016년 16만306 명, 2017년 16만2448 명, 2018년 16만4372 명 수준이었다. 화학 업종은 2016년 8만4967 명과 2018년 8만4308 명으로 비슷했다.


CXO연구소는 "자동차 산업이 경쟁력을 갖춰야 경제 성장은 물론 고용 문제도 개선될 수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UPI뉴스 / 김이현 기자 ky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호날두의 유벤투스 vs 팀 K리그, KBS2 단독 생중계

월드스타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속한 유벤투스와 K리그 올스타의 경기를 KBS2가 생중계한다.26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K리그 선수들과 이탈리아 클럽 유벤투스의 친선경기를 KBS2가 단독으로 생중계한다고17일 오전KBS가밝혔다.이번 경기 입장권은 오픈 2시간 30분 만에 매진될 정도로 축구 팬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특히크리...

도움 안되는 다저스 불펜, 류현진 승리 또 날렸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후반기 첫등판에서 7이닝동안 호투를 펼치고도구원투수 난조로 시즌 11승을 올리는데 실패했다.​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2실점(8피안타 1볼넷 6탈삼진)으로 호투를 펼치고 마...

'테이프 트레이닝복' 입은 수영 대표팀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우하람(21·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입은 트레이닝복 등 부분에는 KOREA라는 국가명이 보이지 않았다. 대신 회색 테이프 여러 겹이 붙어있었다.자국의 국가명이 박힌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던 다른 나라 선수들과 달리 우리 선수들은 A사 로고가 박힌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었던 것. 이 어처구니 없는 해프닝의배경에는 대한수영연맹의 안일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