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선수 출신' LG 한선태, 1군 데뷔 프로야구 새 역사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6 11:23:41
  • -
  • +
  • 인쇄
25일 SK전서 1이닝 1피안타 무실점 기록
비선수 1군 데뷔, 프로야구 38년사 최초

비선수 출신의 LG 트윈스 투수 한선태(25)가 프로 데뷔전을 치러 한국 야구사에 새 역사를 썼다.


▲ LG 트윈스 투수 한선태가 지난 25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KBO 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투구하고 있다. [뉴시스]


한선태는 지난 25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팀이 3-7로 지고 있던 8회초 팀의 세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이날 그는 17개의 공을 던져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해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렀다. 직구 최고 시속은 144km였다.


한선태는 첫 타자 이재원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한 데 이어 안상현에게 볼 3개를 던져 긴장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내 스트라이크 2개를 던진 후 병살타를 유도해 2아웃을 만들었다. 다음 타자로 나선 김성현에게 몸에 맞는 공을 던졌지만 고종욱을 1루 땅볼로 마무리했다.

 

한선태의 프로 데뷔는 그가 비선수 출신이기 때문에 화제가 됐다. 비선수 출신이 1군 프로 데뷔전을 치른 경우는 한국프로야구 38년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중학교 3학년이었던 2009년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WBC)을 보고 야구의 꿈을 키운 한선태는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야구부 입단에 실패했다.


고등학교 때까지도 야구를 정식으로 배운 적이 없었던 그는 군 제대 후 사회인 야구단을 거쳐 2017년에 독립 야구단 파주 챌린저스에서 활동했고 일본 독립리그 도치기 골든브레이브스까지 진출했다.


우여곡절 끝에 한선태는 지난해 9월 열린 2019 신인드래프트 2차 10라운드 전체 95순위로 LG에 입단해 퓨처스리그에서 뛰었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LG는 SK에 3-8로 패했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

'라멜라 선제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1-0으로 전반 종료

토트넘이 에릭 라멜라의 선제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맞붙였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토트넘 vs 유벤투스 라인업 공개…손흥민·호날두 선발

토트넘 홋스퍼와 유벤투스의 대결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경기를 1시간여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토트넘은 골키퍼로 파울로 가자니가를 내세웠고 조지우, 탄간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 해리 윙크스, 스킵, 손흥민, 델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