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야3당에 최후통첩 “예산안, 한국당과 처리할 것”

김광호 기자 / 기사승인 : 2018-12-06 11:40:35
  • -
  • +
  • 인쇄
"예산안 법정시한 4일 넘겨, 관행될 경우 국회선진화법 무력화"
"'광주형 일자리' 사실상 무산…설득하겠지만 대안 찾아나갈 것"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6일 내년도 예산안 심사와 관련해 "오늘 낮 12시까지도 바른미래당을 포함한 야3당이 예산안과 선거법을 연계시킨다면 불가피하게 한국당과만이라도 예산안 처리를 위한 작업들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야3당에 최후통첩을 했다.
 

▲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홍영표 원내대표가 심각한 표정으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태년 정책위의장. [뉴시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야3당은 선거법과 연계해서 예산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요구한다"며 "민주당은 분명하게 밝힌다. 예산안과 선거법을 연계시키는 일은 결코 없다"고 못을 박았다.

그는 특히 "예산안은 헌법에 규정된 법정시한이 있고 사안의 성격이 전혀 다르다"면서 "하루빨리 그런 잘못된 주장을 접고 선거법은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논의되고 있으니까 거기에서 진전시키고 예산안을 처리해달라고 요청드린다"고 촉구했다.

또한 홍 원내대표는 "지금 단계는 일자리예산, 남북협력기금을 포함한 중요한 예산에 대한 감액심사가 진행 중이라는 것이 정확하다"며 "예산안 협상은 낮 12시를 넘기지 않겠다"고 단호히 말했다.

이어 "지금 법정처리시한보다 4일을 넘겼고 관행이 되면 국회선진화법이 무력화 된다"며 "적어도 작년보다는 하루라도 빨리해야한다고 했는데 야당에서 협조를 하지 않아서 하루 더 불가피하게 늦어지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오늘 낮 12시까지 처리하지 못하면 7일도 못한다. 7일 못하게 되면 8, 9일은 휴일이다"며 "그래서 예산안 처리가 장기화 될 수밖에 없다고 분명하게 말한다. 낮 12시까지 반드시 합의를 도출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홍 원내대표는 '광주형 일자리'가 무산 위기에 봉착한 것과 관련해선 "저희들은 물론 광주에서도 계속 기대를 걸고 설득해보겠지만 다른 대안을 분명하게 찾아내겠다"고 약속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예정됐던 광주형 일자리 타결 협약 체결 및 조인식에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광주시와 현대차간 막판 협상이 타결되지 못하면서 일정을 취소했다.

 

홍 원내대표는 "지방 일자리, 한국 제조업 산업을 다시 부흥시키기 위한 새로운 모델로 온 국민이 기쁜 소식을 기다리고 있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지막에 합의가 깨지면서 광주형 일자리가 좌초됐다"고 유감을 표했다.

이에 김태년 정책위 의장은 "광주형 일자리가 무산된 것은 아니다"며 "(홍 원내대표는) 아직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는 뜻으로 말했다"고 설명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