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피해 상징' 김복동 할머니 별세

강혜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1-29 10:50:45
  • -
  • +
  • 인쇄
암 투병 중 28일 향년 93세로 영면
만 14세부터 일본군 성노예로 피해
유엔서 피해 사실 증언 등 공론화에 힘써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복동 할머니가 향년 93세로 별세했다.
 

▲ 2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정병혁 기자]


29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41분께 서울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해 암 투병 중이던 김 할머니가 영면했다.

빈소는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에 마련돼 있다. 조문은 오전 11시부터 가능하다. 발인은 2월 1일로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 동산에 안치될 예정이다.  

 

▲ 김복동 할머니 추모 페이지 [정의기억연대 홈페이지 캡처]

김 할머니는 1926년 3월 경남 양산에서 태어나 만 14세이던 1940년 일본으로 끌려갔다. 이후 중국, 홍콩,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등에 끌려다니며 일본군의 성노예로 피해를 당했다.

김 할머니는 1992년 3월 일본군 위안부로서의 피해 사실을 공개하고 위안부 문제 공론화에 힘썼다.

1993년에는 유엔인권위원회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최초로 파견돼 피해 사실을 증언했다. 2012년 3월8일 '세계여성의 날'을 맞아 전쟁 중 성폭력을 경험한 여성들을 위한 기부 모금인 '나비기금'을 발족시키기도 했다. 지난해 9월에는 화해·치유재단 해산을 요구하며 휠체어를 타고 1인 시위를 했다. 

김 할머니는 2015년 5월 국경없는기자회와 프랑스 AFP 통신으로부터 '자유를 위해 싸우는 세계 100인의 영웅'에 선정됐다. 또 국가인권위원회로부터 2015 대한민국 인권상 국민훈장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 할머니의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중 생존자는 23명이 남게 됐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류현진,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 '멍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부상의 두려움을 떨쳐 버리며5⅔이닝 2실점의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의 멍에를 뒤집어 썼다.류현진은 21일 위스콘신주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메이저리그 데뷔 후 100번째 선발투수로 등판했다.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사타구니 부상으로 강판한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 6 피안타 1볼넷 9탈삼...

정해성 감독. 베트남 V리그 단독선두 질주

정해성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프로축구 V리그의 호치민시티 FC가 리그 단독선드를 질주하고 있다.호치민시티FC는 지난 20일(한국시간) 호치민시 통 나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비에텔과의 홈 경기에서 2대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호치민시티는 올시즌 6경기에서 5승1무로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비에텔의 사령탑은 이흥실 감독이다.호치민시티FC는 이날 경기에서 후반...

"손흥민 몸값, 5년간 400배 올랐어도 아직 저평가"

한국 축구의 간판스타 손흥민(27·토트넘)의 몸값이 5년 만에 400배 넘게 올랐다는 평가가 나왔다.독일의 축구 이적 정보 전문 매체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손흥민의 몸값이 최근 5년 간 15만 유로(약 2억 원)에서 6500만 유로(약 830억 원)로 치솟았다.트랜스퍼마크트는 지난 18일(한국시간)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201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