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피해 상징' 김복동 할머니 별세

강혜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1-29 10:50:45
  • -
  • +
  • 인쇄
암 투병 중 28일 향년 93세로 영면
만 14세부터 일본군 성노예로 피해
유엔서 피해 사실 증언 등 공론화에 힘써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복동 할머니가 향년 93세로 별세했다.
 

▲ 2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정병혁 기자]


29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41분께 서울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해 암 투병 중이던 김 할머니가 영면했다.

빈소는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에 마련돼 있다. 조문은 오전 11시부터 가능하다. 발인은 2월 1일로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 동산에 안치될 예정이다.  

 

▲ 김복동 할머니 추모 페이지 [정의기억연대 홈페이지 캡처]

김 할머니는 1926년 3월 경남 양산에서 태어나 만 14세이던 1940년 일본으로 끌려갔다. 이후 중국, 홍콩,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등에 끌려다니며 일본군의 성노예로 피해를 당했다.

김 할머니는 1992년 3월 일본군 위안부로서의 피해 사실을 공개하고 위안부 문제 공론화에 힘썼다.

1993년에는 유엔인권위원회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최초로 파견돼 피해 사실을 증언했다. 2012년 3월8일 '세계여성의 날'을 맞아 전쟁 중 성폭력을 경험한 여성들을 위한 기부 모금인 '나비기금'을 발족시키기도 했다. 지난해 9월에는 화해·치유재단 해산을 요구하며 휠체어를 타고 1인 시위를 했다. 

김 할머니는 2015년 5월 국경없는기자회와 프랑스 AFP 통신으로부터 '자유를 위해 싸우는 세계 100인의 영웅'에 선정됐다. 또 국가인권위원회로부터 2015 대한민국 인권상 국민훈장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 할머니의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중 생존자는 23명이 남게 됐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부산 아이파크, K리그1 승격 ‘3전4기’

3전4기. 3번 넘어져도 4번 일어나는 불굴의 정신이다. 모든 삶에 꼭 필요하다. 스포츠에서는 더 중요하다. 승부세계에서는 2등이 필요 없다. 프로스포츠에서는 더 그렇다. 1등만이 존재한다. 오로지 1등이 되기 위해 땀을 흘린다. 냉혹하지만 어쩔 수 없다. 운명이다. 프로선수들은 담담히 받아들인다. 1등이 되기 위해서.3월1일 개막되는 2019 K리그 프로...

김보름 '노선영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 2관왕

김보름(26·강원도청)이 노선영(30·콜핑팀)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김보름은 22일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태릉국제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1500m 경기에서 2분5초52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1500m 우승을 차지한 김보름은 별도의 인터뷰 없이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그는...

'컬링 잔혹 동화' 실화였다…"팀킴, 상금 1억원 못 받아...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경북체육회) 선수들이 1억원 가까운 상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실이 드러나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등 지도자들이수사를 받게 됐다.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