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시즌 첫 골 터졌다…웨스트햄전 '멀티골' 기록

권라영 기자 / 기사승인 : 2018-11-01 10:09:40
  • -
  • +
  • 인쇄
전반 16분·후반 9분 연이어 골망 흔들어
"이번 골을 통해 자신감이 살아났다"

손흥민(26·토트넘)이 시즌 10경기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한 경기에서 시즌 첫 골과 두 번째 골을 연이어 터뜨리면서 본격적인 골 사냥에 나섰다. 

 

▲ 손흥민이 1일 멀티골을 기록한 뒤 기쁨의 미소를 보이고 있다. [뉴시스]


토트넘 홋스퍼는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카라바오컵 16강전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맞붙었다.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16분 기회를 잡았다. 델레 알리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강한 왼발 슛으로 웨스트햄의 골문을 시원하게 열면서 이번 경기 첫 골이자 손흥민의 시즌 첫 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기세를 이어갔다. 후반 9분 뒤로 흐른 공을 낚아챈 손흥민은 골키퍼와 수비수를 따돌리며 멀티골을 달성했다.

 

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어 토트넘은 웨스트햄을 3-1로 꺾었다.


이번 경기로 손흥민은 그동안 가지고 있었던 골 부담을 덜게 됐다. 지난 시즌에서는 5경기만에 첫 골을 맛봤지만 이번 시즌에서는 좀처럼 득점포가 터지지 않았다.

손흥민은 앞서 러시아월드컵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A매치 등에 모두 출전하는 강행군을 지속하며 '혹사 논란'이 일 정도의 일정을 감당해야 했다.

이런 탓에 10월 A매치 두 경기 이후 손흥민은 "조금 힘들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달 20일과 30일 등 최근 몇 경기를 쉬면서 체력을 비축한 손흥민은 멀티골을 터뜨리면서 다시 컨디션을 되찾은 모습을 보였다. 

 

손흥민은 경기 후 "골이 나오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려 팀에 무척 미안했다"고 밝혔다. 이어 "드디어 다시 골을 터뜨렸다"며 "이번 골을 통해 자신감이 살아났다"고 말했다.

 

UPI뉴스 / 권라영 기자 ry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박항서의 베트남, 8강 진출 대기록

'박항서 매직'이 또 통했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아시안컵 8강에 극적으로 진출했다.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20일 오후 8시(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요르단을 상대로 1-1로 비겨 연장전을 거친 끝에 승부차기에서 4-2로 승리했다....

롯데 자이언츠 박정태, 음주운전·버스 운전 방해 입건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레전드' 박정태(50)씨가 버스 기사에게 폭언을 하고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18일 부산 금정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 위반(운전자 폭행)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으로 박정태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인들과 술을 마신 후 이날 0시 35분께 부산 금정구의 한 도로에서 대리운...

2019 아시안컵 16강 대진표 확정…박항서의 베트남 극적 진출

2019 AFC 아시안컵 16강 대진표가 확정됐다.18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레바논-북한, 사우디아라비아-카타르 경기를 마지막으로 아시안컵 16강 대진표가 완성됐다.한국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바레인을 상대로 16강전을 치른다.한국이 바레인에 이기고 8강에 진출하면 E조 1위 카타르와 D조 2위 이라크 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