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시즌 첫 골 터졌다…웨스트햄전 '멀티골' 기록

권라영 기자 / 기사승인 : 2018-11-01 10:09:40
  • -
  • +
  • 인쇄
전반 16분·후반 9분 연이어 골망 흔들어
"이번 골을 통해 자신감이 살아났다"

손흥민(26·토트넘)이 시즌 10경기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한 경기에서 시즌 첫 골과 두 번째 골을 연이어 터뜨리면서 본격적인 골 사냥에 나섰다. 

 

▲ 손흥민이 1일 멀티골을 기록한 뒤 기쁨의 미소를 보이고 있다. [뉴시스]


토트넘 홋스퍼는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카라바오컵 16강전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맞붙었다.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16분 기회를 잡았다. 델레 알리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강한 왼발 슛으로 웨스트햄의 골문을 시원하게 열면서 이번 경기 첫 골이자 손흥민의 시즌 첫 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기세를 이어갔다. 후반 9분 뒤로 흐른 공을 낚아챈 손흥민은 골키퍼와 수비수를 따돌리며 멀티골을 달성했다.

 

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어 토트넘은 웨스트햄을 3-1로 꺾었다.


이번 경기로 손흥민은 그동안 가지고 있었던 골 부담을 덜게 됐다. 지난 시즌에서는 5경기만에 첫 골을 맛봤지만 이번 시즌에서는 좀처럼 득점포가 터지지 않았다.

손흥민은 앞서 러시아월드컵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A매치 등에 모두 출전하는 강행군을 지속하며 '혹사 논란'이 일 정도의 일정을 감당해야 했다.

이런 탓에 10월 A매치 두 경기 이후 손흥민은 "조금 힘들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달 20일과 30일 등 최근 몇 경기를 쉬면서 체력을 비축한 손흥민은 멀티골을 터뜨리면서 다시 컨디션을 되찾은 모습을 보였다. 

 

손흥민은 경기 후 "골이 나오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려 팀에 무척 미안했다"고 밝혔다. 이어 "드디어 다시 골을 터뜨렸다"며 "이번 골을 통해 자신감이 살아났다"고 말했다.

 

UPI뉴스 / 권라영 기자 ry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손흥민 몸값, 5년간 400배 올랐어도 아직 저평가"

한국 축구의 간판스타 손흥민(27·토트넘)의 몸값이 5년 만에 400배 넘게 올랐다는 평가가 나왔다.독일의 축구 이적 정보 전문 매체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손흥민의 몸값이 최근 5년 간 15만 유로(약 2억 원)에서 6500만 유로(약 830억 원)로 치솟았다.트랜스퍼마크트는 지난 18일(한국시간)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2018~20...

오지환♥쇼호스트 출신 김영은, 혼인신고+임신 4개월

야구선수 오지환(29)이 쇼호스트 출신 김영은(30)과 혼인신고를 했고 임신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18일 오후 한 매체는 LG트윈스 내야수 오지환과 교제 중인 김영은이 임신 4개월이라며 결혼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이날 오지환 소속 구단 LG트윈스는 "오지환이 올해 초 혼인신고를 했다"며 "시즌 끝나고 결혼식을 올릴 예정...

차범근 대기록 눈앞…손흥민이 써내려가는 새 역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27)이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12호골을 터뜨리며 '아시아 선수 최다골' 기록을 경신했다.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지난 10일 맨시티와의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