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올 김용옥, 이승만 유족에 '사자명예훼손' 고소 당해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6 10:35:56
  • -
  • +
  • 인쇄
"방송과 책 통해 허위사실 유포…고인 명예훼손"

도올 김용옥(71) 한신대 석좌교수가 이승만 전 대통령 유족에게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했다.

▲ 이승만 전 대통령 양자 이인수(88) 박사가 도올 김용옥(71) 한신대 석좌교수에 대해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사진은 지난 4월 3일 제주4·3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1주년 4·3 추념식에서 '제주평화선언'을 낭독하고 있는 김 교수. [뉴시스]


2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 양자 이인수(88) 박사는 김 교수가 책과 TV 프로그램에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허위사실을 적시해 고인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지난달 24일 김 교수를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이 박사에 따르면 김 교수는 3월 16일 방영된 KBS 1TV '도올아인 오방간다' 11회에서 "김일성과 이승만은 소련과 미국이 한반도를 분할 통치하기 위해 데려온 자기들의 일종의 괴뢰"라며 "(이 전 대통령을) 국립묘지에서 파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3월 23일 같은 프로그램 12회에서 "이승만이 제주도민들의 제헌국회 총선 보이콧에 격분해 제주도민을 학살했다", "여수에 주둔한 14연대를 제주도에 투입해 보이는 대로 쏴 죽일 것을 명령했다"고 발언했다.

이 박사는 김 교수가 올해 1월 발간한 저서 '우린 너무 몰랐다 - 해방, 제주 4·3과 여순민중항쟁'에도 '이 전 대통령이 여운형의 살해를 지시했다', '제주 4·3 사건 당시 제주도민 학살을 명령했다', '여수·순천 사태 당시 아이들까지 다 죽이라고 명령했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밝혔다.

이 박사 측은 김 교수의 발언과 서술이 이 전 대통령에 대한 허위사실이기 때문에 사자명예훼손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이 박사 측의 진술 내용과 제출 자료 등을 검토한 뒤, 추후 김 교수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

'라멜라 선제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1-0으로 전반 종료

토트넘이 에릭 라멜라의 선제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맞붙였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토트넘 vs 유벤투스 라인업 공개…손흥민·호날두 선발

토트넘 홋스퍼와 유벤투스의 대결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경기를 1시간여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토트넘은 골키퍼로 파울로 가자니가를 내세웠고 조지우, 탄간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 해리 윙크스, 스킵, 손흥민, 델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