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준결승서 일본 시바사키 얼굴 가격한 이란 아즈문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1-29 10:59:39
  • -
  • +
  • 인쇄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이란 선수가 일본 선수의 얼굴을 가격했다.

 

지난 28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일본이 이란을 상대로 3-0 승리를 거뒀다.

 

▲ 지난 28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이란의 사르다르 아즈문(등번호 20번)이 일본의 시바사키 가쿠(7번)의 뺨을 강하게 밀어내고 있다. [JTBC FOX Sports 캡처]

 

이날 팽팽한 경기 양상을 보인 양 팀은 득점 없이 전반전을 마쳤다. 승부는 후반전에서 결정됐다. 일본의 오사코 유야(베르더 브레멘)가 멀티골을, 하라구치 겐키(하노버96)가 쐐기골을 넣으면서 승리를 견인했다.

 

문제의 장면은 경기 종료 직전 발생했다. 후반 추가시간 이란의 사르다르 아즈문과 일본의 시바사키 가쿠가 경합을 벌이다 넘어졌다. 이어 신경전이 벌어졌고 사르다르 아즈문은 시바사키 가쿠의 한쪽 뺨을 강하게 밀어 도발했다.

 

이 모습을 본 일본 선수들은 격분해서 이란 선수들과 뒤엉켜 몸싸움을 벌였다. 결국 사르다르 아즈문은 옐로카드를 받았다.

 

피파랭킹 29위로 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순위를 자랑했던 이란은 이번 대회에서 일본에 대패하면서 매너에서도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 씁쓸하게 물러나게 됐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류현진,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 '멍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부상의 두려움을 떨쳐 버리며5⅔이닝 2실점의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의 멍에를 뒤집어 썼다.류현진은 21일 위스콘신주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메이저리그 데뷔 후 100번째 선발투수로 등판했다.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사타구니 부상으로 강판한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 6 피안타 1볼넷 9탈삼...

정해성 감독. 베트남 V리그 단독선두 질주

정해성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프로축구 V리그의 호치민시티 FC가 리그 단독선드를 질주하고 있다.호치민시티FC는 지난 20일(한국시간) 호치민시 통 나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비에텔과의 홈 경기에서 2대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호치민시티는 올시즌 6경기에서 5승1무로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비에텔의 사령탑은 이흥실 감독이다.호치민시티FC는 이날 경기에서 후반...

"손흥민 몸값, 5년간 400배 올랐어도 아직 저평가"

한국 축구의 간판스타 손흥민(27·토트넘)의 몸값이 5년 만에 400배 넘게 올랐다는 평가가 나왔다.독일의 축구 이적 정보 전문 매체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손흥민의 몸값이 최근 5년 간 15만 유로(약 2억 원)에서 6500만 유로(약 830억 원)로 치솟았다.트랜스퍼마크트는 지난 18일(한국시간)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201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