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준결승서 일본 시바사키 얼굴 가격한 이란 아즈문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1-29 10:59:39
  • -
  • +
  • 인쇄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이란 선수가 일본 선수의 얼굴을 가격했다.

 

지난 28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일본이 이란을 상대로 3-0 승리를 거뒀다.

 

▲ 지난 28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이란의 사르다르 아즈문(등번호 20번)이 일본의 시바사키 가쿠(7번)의 뺨을 강하게 밀어내고 있다. [JTBC FOX Sports 캡처]

 

이날 팽팽한 경기 양상을 보인 양 팀은 득점 없이 전반전을 마쳤다. 승부는 후반전에서 결정됐다. 일본의 오사코 유야(베르더 브레멘)가 멀티골을, 하라구치 겐키(하노버96)가 쐐기골을 넣으면서 승리를 견인했다.

 

문제의 장면은 경기 종료 직전 발생했다. 후반 추가시간 이란의 사르다르 아즈문과 일본의 시바사키 가쿠가 경합을 벌이다 넘어졌다. 이어 신경전이 벌어졌고 사르다르 아즈문은 시바사키 가쿠의 한쪽 뺨을 강하게 밀어 도발했다.

 

이 모습을 본 일본 선수들은 격분해서 이란 선수들과 뒤엉켜 몸싸움을 벌였다. 결국 사르다르 아즈문은 옐로카드를 받았다.

 

피파랭킹 29위로 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순위를 자랑했던 이란은 이번 대회에서 일본에 대패하면서 매너에서도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 씁쓸하게 물러나게 됐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부산 아이파크, K리그1 승격 ‘3전4기’

3전4기. 3번 넘어져도 4번 일어나는 불굴의 정신이다. 모든 삶에 꼭 필요하다. 스포츠에서는 더 중요하다. 승부세계에서는 2등이 필요 없다. 프로스포츠에서는 더 그렇다. 1등만이 존재한다. 오로지 1등이 되기 위해 땀을 흘린다. 냉혹하지만 어쩔 수 없다. 운명이다. 프로선수들은 담담히 받아들인다. 1등이 되기 위해서.3월1일 개막되는 2019 K리그 프로...

김보름 '노선영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 2관왕

김보름(26·강원도청)이 노선영(30·콜핑팀)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김보름은 22일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태릉국제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1500m 경기에서 2분5초52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1500m 우승을 차지한 김보름은 별도의 인터뷰 없이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그는...

'컬링 잔혹 동화' 실화였다…"팀킴, 상금 1억원 못 받아...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경북체육회) 선수들이 1억원 가까운 상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실이 드러나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등 지도자들이수사를 받게 됐다.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