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태풍, KCC에 불쾌함 토로 "'여기까지 합시다' 했다"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5 10:55:12
  • -
  • +
  • 인쇄
계약 만료 앞두고 구단에 서운함 표출
KCC 관계자 "은퇴 권유…재계약 의사 無"

프로농구 전주 KCC 이지스의 전태풍(39)이 구단에 대한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 전주 KCC 전태풍이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카카오톡 캡처 사진을 통해 구단에 대한 불쾌한 심정을 표했다. [전태풍 인스타그램 캡처]

지난 14일 오후 전태풍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카카오톡 메시지가 담긴 캡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에서 전태풍은 자신에게 "KCC 나한테 코치로 얘기 아예 안 하고 돈 얘기도 아예 안 하고 나 구단 있으면 지금 구단 코칭 스태프 불편해서 그냥 여기까지 합시다. 이렇게 얘기했어"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 전주 KCC 이지스가 전태풍과의 계약을 마무리한다. 사진은 지난 2월 14일 전북 전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KBL 프로농구 KCC와 고양 오리온스의 경기에서 전태풍(오른쪽)이 드리블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 [뉴시스]


전태풍은 1980년 미국 태생으로 한국에 귀화한 혼혈 선수다. 2009년 KCC에 입단해 고양 오리온스, 부산 KT 소닉붐을 거쳐 2015년부터 다시 KCC에서 뛰고 있다.


지난 시즌을 마친 후 FA(자유계약선수)가 됐던 전태풍은 KCC와 계약기간 1년에 연봉 1억 8000만원으로 재계약해 선수 생활을 연장한 바 있다.


14일 KCC 관계자는 전태풍과의 계약과 관련해 "전태풍에게 은퇴를 권유했다. 재계약할 의사는 없다"며 "전태풍은 은퇴하지 않고 FA 시장에 나가겠다고 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KCC는 15일 전태풍과 함께 협상 결렬서를 작성할 예정이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