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월마트 출신 '제이 조르겐센' CCO로 영입

이종화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5 09:51:47
  • -
  • +
  • 인쇄
월마트, 글로벌 로펌, 미국 연방대법원 등 다양한 분야 섭렵한 법률 전문가

쿠팡(대표 김범석)은 미국 월마트 출신의 법률 전문가 제이 조르겐센(Jay Jorgensen)을 최고법률책임자(General Counsel) 겸 최고윤리경영책임자(CCO, Chief Compliance Officer)로 신규 영입했다고 15일 밝혔다.

제이 조르겐센 쿠팡 CCO는 세계적인 유통 기업부터 글로벌 로펌, 미국 연방대법원까지 다양한 경험을 갖춘 윤리경영, 컴플라이언스, 리스크 관리 분야의 법률 전문가다.

 

▲ 쿠팡(대표 김범석)은 미국 월마트 출신의 법률 전문가 제이 조르겐센(Jay Jorgensen)을 최고법률책임자(General Counsel) 겸 최고윤리경영책임자(CCO, Chief Compliance Officer)로 신규 영입했다. [쿠팡 제공]

쿠팡 입사 전에는 2012년부터 7년간 미국 월마트(Walmart) 부사장 겸 최고윤리경영책임자(CCO)를 역임했다. 그는 재임 기간 동안 월마트의 윤리준법 프로그램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구축하고 다듬는데 집중했다.

 

이 프로그램은 월마트의 전 세계 사업장과 비즈니스 파트너 관계, 200만 명에 이르는 임직원 모두에게 적용되었으며 2016년에는 뉴욕거래소 거버넌스 서비스(New York Stock Exchange Governance Services)가 뽑은 '최고 거버넌스, 리스크, 컴플라이언스 프로그램'으로 선정됐다.

또 월마트 재단에서는 재단 이사회 및 집행위원회 멤버로서 고용 지원 프로그램과 지속 가능성 개선, 지역사회 관계 강화를 위한 전반적인 전략을 수립하고 재단 활동을 총괄하는 역할을 수행했다.


월마트에 합류하기 전에는 국제 로펌인 시들리 오스틴(Sidley Austin LLP)에서 파트너로 재직하며 개인및 기업간 민,형사 사건 및 소송을 담당했다. 직전에는 고(故) 윌리엄 H. 렌퀴스트 미국 연방 대법원장과 새뮤얼 A. 알리토 전 제3연방순회항소법원 대법관의 법률 서기를 역임했다.

앞으로 조르겐센 CCO는 고객감동을 지속적으로 실천하기 위해 글로벌 수준의 컴플라이언스 체계를 구축하고 준법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전략 수립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조르겐센 CCO는 "쿠팡은 빠르고 크게 성장하는 기업이며, 변화와 혁신의 과정에 기여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기업의 투명성과 임직원의 윤리의식은 지속성장을 위한 중요한 가치인 만큼, 쿠팡이 고객에게 가장 신뢰받는 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UPI뉴스 / 이종화 기자 alex@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맨시티, 왓포드 6-0으로 꺾고 FA컵 우승 '도메스틱 트레블'

맨체스터 시티가 FA컵 결승에서 왓포드를 제압하고 도메스틱 트레블을 달성했다.맨시티는 19일 오전 1시(한국시간) 영국 웸블리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축구협회(FA)컵 결승전에서 왓포드를 상대로 6-0 압승을 거뒀다.이날 FA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맨시티는 카라바오컵(리그컵)과 프리미어리그에 이어 FA컵까지 석권했다. 잉글랜드 축구...

'또 터졌다'…추신수 시즌 6호 홈런 작렬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의 홈런포가 이틀 연속 위력을 발휘했다.추신수는 18일(한국시간) 텍사스 알링턴글로브라이브 파크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홈 경기에서 2점 짜리 6호 홈런을 터뜨려 승리의 주역이 됐다.​추신수는 이날 경기에서 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 1득점을 2삼진을 기록하며 타율을 0.293으로 끌어올렸다.추신수의 맹활약에 힘입어 1...

'빙속 여제' 이상화, 눈물의 은퇴식 "국가대표 벌써 17...

'빙속 여제' 이상화가 은퇴식을 가졌다.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이상화는 16일 오후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은퇴식 및 기자간담회에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서의 마지막 인사를 전하며 눈물을 보였다.이 자리에서 그는 "15세에 처음으로 국가대표가 되던 날이 생생히 기억난다"며 "벌써 17년이 지났다. 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