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지지율 50.4%···11주 만에 50%대 회복

임혜련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1 11:27:27
  • -
  • +
  • 인쇄
부정평가는 45.4%로, 긍·부정 평가 격차는 5.0%p
민주 38.9%, 한국 28.9%, 바른미래 6.8%, 정의 6.2%, 평화 2.9%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11주 만에 50%대를 회복했다는 결과가 11일 나왔다.  

 

▲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 [리얼미터]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7∼8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7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1.6%포인트 오른 50.4%를 기록했다.

'잘못하고 있다'고 응답한 부정평가는 전주보다 0.4%포인트 내린 45.4%로, 긍·부정 평가의 격차는 5.0%포인트로 벌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1.2%포인트 감소한 4.2%로 집계됐다.

리얼미터는 "이러한 회복세는 작년 말부터 본격화한 경제활성화·일자리창출 노력이 꾸준히 지속되고,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와 북미 실무협상 소식 등 최근의 한반도 평화 이슈가 긍정적으로 작용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세부 계층별로는 서울과 호남, 대구·경북(TK), 40대와 50대, 20대, 무직과 자영업, 주부, 사무직, 진보층과 보수층 등 다수의 지역과 계층에서 지지도가 상승했다.

반면 대전·세종·충청과 부산·울산·경남, 학생, 노동직, 무당층에서는 하락했다. 

 

▲ 정당지지도 [리얼미터]

정당 지지도에서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3주 동안 이어진 내림세를 멈추고 38.9%를 기록하며 소폭 반등했다.

자유한국당 역시 황교안 전 총리의 입당으로 당권 경쟁이 본격화된 1월 3주째부터 4주 연속 상승한 28.9%를 기록했다.

바른미래당은 전주 대비 0.5%포인트 오른 6.8%, 민주평화당은 0.4%포인트 상승한 2.9%, 정의당은 1.0%포인트 하락한 6.2%로 집계됐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부산 아이파크, K리그1 승격 ‘3전4기’

3전4기. 3번 넘어져도 4번 일어나는 불굴의 정신이다. 모든 삶에 꼭 필요하다. 스포츠에서는 더 중요하다. 승부세계에서는 2등이 필요 없다. 프로스포츠에서는 더 그렇다. 1등만이 존재한다. 오로지 1등이 되기 위해 땀을 흘린다. 냉혹하지만 어쩔 수 없다. 운명이다. 프로선수들은 담담히 받아들인다. 1등이 되기 위해서.3월1일 개막되는 2019 K리그 프로...

김보름 '노선영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 2관왕

김보름(26·강원도청)이 노선영(30·콜핑팀)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김보름은 22일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태릉국제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1500m 경기에서 2분5초52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1500m 우승을 차지한 김보름은 별도의 인터뷰 없이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그는...

'컬링 잔혹 동화' 실화였다…"팀킴, 상금 1억원 못 받아...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경북체육회) 선수들이 1억원 가까운 상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실이 드러나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등 지도자들이수사를 받게 됐다.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