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총장' 언급 총경, 승리 술집 사건 알아봤다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8 09:40:13
  • -
  • +
  • 인쇄
경찰 "윤 총경, 몽키뮤지엄 수사 알아봐준 정황"
윤 총경, 친분 인정·청탁 부인…16일 대기발령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가수 정준영(30) 등이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언급된 윤모 총경이 술집 '몽키뮤지엄' 관련 사건을 알아봐 준 것으로 확인됐다.
 

▲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가 경찰조사를 받기 위해 지난 14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정병혁 기자]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윤 총경이 2016년 강남경찰서를 떠난 이후에도 부하직원을 동원해 승리와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가 2016년 7월 강남에 공동 설립한 술집 '몽키뮤지엄'의 식품위생법 위반 수사 과정을 알아봐준 정황이 확인됐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 15일 윤 총경을 비롯해 몽키뮤지엄 사건을 처리한 강남서 담당 수사관 A씨, 윤 총경이 강남서 생활안전과장으로 근무한 2015년 당시 부하 직원 경찰관 B씨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사실을 파악됐다.

앞서 윤 총경은 15일 경찰 조사에서 유 대표와의 친분을 인정하고, 함께 식사와 골프 등을 한 적이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대표를 통해 승리와도 몇 차례 함께 식사한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지만, 금품이나 부정한 청탁에 대해서는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런 사실을 확인하고 지난 16일 윤 총경을 경무담당관실로 대기발령했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메시 PK골' 아르헨티나, 파라과이와 1-1 구사일생

아르헨티나가 파라과이와의 맞대결에서 무승부를 거둬 구사일생했다.아르헨티나 축구 대표팀은 20일 오전 9시 30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벨루 오리존치 이스티다우 미네이랑에서 열린 2019 코파 아메리카 B조 파라과이와의 2차전을 1-1로 마무리했다.이로써 아르헨티나는 1무 1패 카타르와 승점 1점으로 동률이 됐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최하위인 4위에 머물렀다....

정우영, 뮌헨→프라이부르크 이적…등번호 29번 [오피셜]

정우영(20)이 FC 바이에른 뮌헨에서 SC 프라이부르크로 이적했다.19일(한국시간)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SC 프라이부르크는 정우영을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등번호는 29번이며 계약 조건 내용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정우영은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 유소년 팀이 있는 대건고 출신으로 지난해 1월 뮌헨에 입단해 2군에서 뛰었다. 독일 4부리그인 레기...

호날두 한국행…7월 유벤투스 vs K리그

월드스타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속한 유벤투스 FC가 방한해 K리그 선수들과 친선경기를 펼친다.한국프로축구연맹은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K리그 선발팀인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를 7월 26일 저녁 8시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연다고 밝혔다.유벤투스는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최다 우승(35회), 코파 이탈리아 최다 우승(13...